> 전체

[독자마당] 어린이 보호구역, 어른이 지켜줘야


경찰과 녹색어머니회 등 유관단체는 학교 앞 어린이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등하교 시간대에 횡단보도 앞에서 교통정리를 하면서 보행자인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한 스쿨존(어린이 보호구역) 제도를 만들어 학교, 유치원을 중심으로 반경 300m 이내를 교통안전지대로 지정, 모든 차량은 서행하도록 하고 이 구역 내에서는 주ㆍ정차도 금지된다.

그러나 등교길에 학부모가 학교 앞에 차를 세우고 도로 횡단을 방해하는가 하면, 출근하는 운전자들이 이 좋은 제도를 인식하지 못하고 과속하거나, ‘학교 앞 천천히’라는 교통안전 표지판을 발견하고도 감속 운전은커녕 부주의하게 운전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 때문에 아직 판단이 부족한 어린이들만 안전을 위협당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고, 어린이 교통사고는 해마다 증가하는 실정이다.

내 자식이 귀한 것처럼 운전자는 학교 앞에서는 항상 주의하여 어린이들을 살피면서 운전해야 한다. 또한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는 절대로 주ㆍ정차하는 차량이 없도록 해야 한다. 어린이들이 마음놓고 다닐 수 있는 등하교길이 되도록 어른들이 먼저 지키고 가꾸는 마음을 가져야겠다.

/성대성 (경북 의성경찰서 중앙지구대)

입력시간 : 2004-09-23 14:0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