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포커스] '수출 한국' 새 희망의 빛이 밝았다




























동북아 물류 허브 구축의 상징인 신항에 새해 새 희망이 떠오른다. 부산 강서구와 경남 진해시에 걸쳐 조성 중인 신항은 수출ㆍ해운 입국의 꿈을 이룩하는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1월19일께 3개 선석이 우선 개장하면 5만톤급 선박 3척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어 연간 컨테이너 90만개(20피트 기준)를 처리할 수 있다.

이어 2011년 모든 공사가 끝나게 되면 5만톤급 25대, 2만톤급 5대가 동시 접안해 연간 804만개의 컨테이너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새로운 항만 강국으로 떠오르는 중국과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되는 셈이다. 130m 높이의 거대한 크레인들이 한국 경제의 밝은 앞날을 의미하듯 떠오르는 아침 햇살 사이로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입력시간 : 2006-01-05 1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