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숫자로 본 세상] 85,302


출생률 감소와 경기 침체 등으로 유치원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

아동 수가 급격하게 줄고 문닫는 유치원도 크게 늘었다. 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작년 4월 현재 서울시내 유치원생 수는 8만5,302명으로 전년 동기의 8만7,468명보다 2% 감소하면서 1994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원생 수는 2003년에도 1.98% 감소하는 등 2001년 이후 5년째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공립 유치원에 비해 사립 유치원생 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 오랜 경기침체가 각 가정의 교육비 지출에도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유치원 수 역시 크게 줄었다. 서울 지역의 유치원은 지난해 923개를 기록, 1996년 1,322개에 비해 30.1%나 감소했다.

세 곳 중 한 곳이 문을 닫은 셈이다. 경기가 풀리고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도 늘어나 유치원이 다시 하나 둘씩 새로 문을 여는 모습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입력시간 : 2006-01-11 17:1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