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커버 · 블로거] '광고붙는 블로그' 수익모델로 각광
쏟아지는 글·폭증하는 조회수로 언론사 뉴스 못지않은 위력



올블로그를 운영하는 (주)블로그칵테일의 박영욱 대표는 얼마전 구글사로부터 한 장의 수표를 받았다. 열어 보니 적힌 금액은 무려 수백 달러.

이 금액은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게시된 광고를 본 대가로 쥐게 된 돈. 모두 블로그에 설치된 구글사의 광고 시스템 애드 센스(AdSense)에 의해 발생한 수익이다. 또 해외에서는 거금의 수표를 받아든 파워 블로거가 수표를 들고 기뻐하고 있는 장면의 사진도 가끔 온라인상에 비치곤 한다.

블로그가 1인 미디어로 각광을 받으면서 파워 블로거들이 블로그를 통한 광고 수입을 올려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 블로그에 광고를 게재하고 수익을 배분하는 비즈니스 모델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곳은 구글. 구글은 지난해 애드 센스(AdSense)를 처음 선보이며 블로그의 광고 비즈니스 모델 도입에 불을 지피고 있다.

애드 센스는 원래 온라인 기업들이 연관된 웹 컨텐츠나 검색 페이지에 타깃에 맞는 광고를 게재하여 수익을 늘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효과적인 광고 프로그램. 물론 클릭 수에 비례해 금액도 올라간다. 블로그에도 쉽게 설치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어 자신의 블로그에 광고를 게재하는 블로거들 또한 최근 늘고 있다.

블로그 광고가 각광 받으면서 블로그 광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와 시스템 서비스도 증가하고 있다. 24/7리얼미디어, 오버츄어, 더블클릭 등 다른 업체들도 서둘러 관련 서비스 제공에 나서고 있는 것. 구글코리아의 김경숙 홍보 담당은 “인터넷 업체들이 블로그의 위력 못지않게 광고 효과에도 주목하고 나서고 있다”고 전한다.

블로그가 광고판으로도 각광받고 있다는 것은 미디어로서 파워블로거의 영향력이 이젠 무시못할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을 말해준다. 블로그포털 서비스 격인 올블로그 방문자는 하루 평균 10만 명. 6만여 명의 블로거들이 등록돼 있는데 하루 평균 1만7,000여 건의 글들이 쏟아져 나온다. 한 사람이 한 건씩 쓴다고 하면 블로거 중 3분의1이 매일 글을 올리고 있는 셈이다.

보통 인기 있는 블로그 포스트는 수천 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데 그중에는 조회 수가 수만 건에 달하는 것도 있다. 수만 명이 보는 글이라면 웬만한 언론사의 뉴스 못지않은 반응이다.

이처럼 파워블로거의 영향력은 커지고 있지만 미디어로서 블로그의 부정적인 면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무엇보다 블로거들이 많아지고 그들이 쏟아내는 글들이 급증한다고 무조건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것.

공포 전문 블로거로 유명한 필자 arborday님은 “블로그(정보)가 너무 많아지면 정작 중요하고 유익한 블로그를 찾아내기는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감춰야 할 정보를 숨기려 할 때는 예전에는 꽁꽁 쥐고 풀지 않으면 됐지만 그것이 힘든 지금은 비슷한 허위 정보를 만들어 뿌리기 쉬워졌다는 것이다. 일례로 미국에서 항암 관련 정보의 50%는 가짜라는 얘기까지 나올 정도다. 블로그의 확대재생산이 무한정 긍정적이지만은 않다고 그는 강조한다.

지금 블로그가 양적으로 팽창하지만 질적으로도 보조를 맞출 것이냐는 점에서도 아직은 의문점이 남아 있다. 마커스의 파트너이자 PCG의 여준형 대표는 “머지않아 블로그도 ‘품질’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어떤 경우 신문이나 방송 뉴스보다 블로그를 통해 소식을 전달받는 경우가 더 많을 만큼 블로그의 위력은 강하지만 개개인 블로거가 현재 언론사의 기자나 PD들 만큼 ‘품질’을 보장할 수 있느냐는 질문도 제기된다.

1인 미디어로서 파워 블로거가 어떤 역량을 지속적으로 발휘해 낼 수 있느냐는 문제이기도 하다. 또한 블로거층이 기존 제도권 언론사 기자들보다는 나이가 어리고 경험이 일천하다는 점도 미디어로서 아직까지는 불리한 부분이다.

때문에 IT 전문가들은 블로그 또한 홈페이지 열풍을 잠재우고 새로운 강자로 등장했듯이 이런 그늘을 해소해내지 못하면 또 다른 새로운 시스템에 의해 무대 뒤편으로 물러설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입력시간 : 2007/02/26 19:44




박원식차장 parky@hk.co.kr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