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커버·미디어 빅뱅] 할라우드 한인 3인방 "한류, 현재화가 새로운 도약 모멘텀"
켈리 리, 로이 리, 윌리엄 최
미국진출 제1과제는 영어 습득… 세계적 스타 탄생 기대



켈리 리


로이 리


윌리엄 최

“한류가 국제적인 경쟁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현지 국가와의 협업이 중요합니다. 똑똑하면서도 주의 깊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죠.”

할리우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인 3인방이 할리우드의 경쟁력과 한류의 새로운 가능성에 대해 조언했다. 서울디지털포럼에 참가한 켈리 리 ABC TV 수석부사장과 로이 리 버티고 엔터테인먼트 창립자, 윌리엄 최 매니지먼트360 탤런트 매니저.

“제가 (단독으로) 김윤진을 발굴해 스타로 만들었다는 기사가 가끔 실리는데 절대 아닙니다. 저 혼자 한 일이 아니고 여러 사람들이 함께 작업한 것이고 저도 그중의 한 사람이었습니다.” ABC 인기 드라마인 <로스트>의 스타로 떠오른 김윤진 캐스팅 작업에 관여한 켈리 리 부사장은 무엇보다 ‘팀 워크’를 강조한다.

그녀는 미국 방송가에서 가장 힘있는 자리에 오른 한국계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한국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자란 그녀는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최고 명문 뉴욕대학을 졸업한 뒤 1991년 ABC에 입사, 초고속 승진을 거듭해 ABC와 ABC스튜디오의 캐스팅업무를 총괄하는 최고위직에 올라 있다.

“김윤진은 어릴 때 미국에서 성장한 것이 큰 발판이 됐다고 봅니다. 영어에도 익숙했죠.” 켈리 리 부사장은 “한국 배우들이 미국 엔터테인먼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영어 습득이 제1과제”라고 단언했다. 기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것은 물론, 정확한 대사 표현을 위해서도 영어 구사는 절대 당연한 조건이라는 것.

그녀는 또 “심지어 영국 출신의 배우들도 미국에 와서는 영국 영어의 액센트를 버려야만 한다”면서 “서투른 영어는 관객들을 불편하고 의아스럽게 만들며 또 사투리를 쓸 경우 시청자들은 왜 그 사람이 그런 억양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해 할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로이 리는 일본영화 <링>, <주온> 그리고 한국영화 <시월애> 등 8편을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 해 ‘아시아 영화 리메이크 맨’ 이라고도 불린다.

독립적인 프로듀서 겸 개발자로 활동하면서 2001년부터 일본, 한국, 홍콩 그리고 인도네시아 영화를 수입해 아시아의 영화 배급업자를 대신해 미국 영화제작사에 판권을 판매하고 있다.

그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영화 <엽기적인 그녀(My Sassy Girl)>의 리메이크 작업이 왜 수년 동안 지지부진한 채 진전되지 않냐는 질문에 그는 “좋은 대본도 잠자고 있는 경우가 있다”며 “할리우드에서 영화로 최종 완성되기까지는 복잡한 장벽이 많고 오랜 기간이 걸린다”고 답변했다.

뉴욕 맨해튼에서 태어난 윌리엄 최는 할리우드 매니지먼트 회사 중 하나인 ‘매니지먼트 360’의 파트너를 맡고 있다.

카네기 멜론 대학을 졸업한 후 10년간 탤런트 매니저로 활동해 온 그는 “한국 영화의 매출 규모와 성장세, 그리고 영화인들의 열정이 뜨거운 것에 놀랐다”며 “한국에서 탄탄한 영화 산업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감독과 영화배우의 탄생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6/05 15:43




박원식 기자 parky@hk.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