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언니가 돌아왔다' 26명 여성작가 21세기 여성상 창조





윤선희 기자 leonelgar@hk.co.kr

1- 윤석남 '허난설헌' 170x115cm_나무위에 아크릴 자개 _2005
2- 류준화 '꽃이피다, 지다, 피다' 면천위에석회,아크릭,콘테_74x104cm_2007
3- 김인순 '태몽08-2' 72x90cm_캔버스에아크릴_ 2008




올해는 근대 여성 미술의 문을 연 나혜석 작가가 작고한 지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현재까지 변화를 거듭해 온 여성상과 더불어 새로운 시대의 여성 미술에 대한 시대적 담론을 제시하고자 경기도미술관에서는 11월 30일까지 2008 경기 미술 프로젝트 <언니가 돌아왔다>를 개최한다.

‘언니’는 세대와 연령을 초월해 부르는 호칭으로 ‘여성성’과 ‘여성상’의 의미를 아우른다. 21세기 여성상으로 <언니가 돌아왔다>에서 내세우는 ‘언니’의 개념은 과거 초원의 유목민이 아닌 디지털 시대의 유목민으로서 21세기 ‘신모계 사회’를 형성하고 있다는 뜻의 ‘우마드(Womad)’와 남성적 사관으로 집약된 역사에 맞서서 ‘그녀들의 역사’를 당당히 주장하고 기술해 나가는 ‘허스토리(Herstory)’, 사회적 제도와 관습에 공공성과 여성성의 맥락을 부여하는 ‘시스터액트(Sister Act)’, 특정 시대 캐릭터로 ‘위험한 여성’을 뛰어 넘어 능동적이며 활달한 태도로 ‘욕망과 환상’을 펼쳐내는 ‘팜므파탈(Femme Fatale)’로 집약된다.

‘나혜석’과 ‘윤석남’을 두 축으로 강은수, 김인순, 박영숙, 방정아, 봉인옥, 손정은, 이순종, 장지아, 태 이, 하차연 등 총 26명의 여성 작가들이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여성 그대로의 이미지를 창조해 나간다.

4- 방정아 '왜 거길 가려는거지' Acrylic on canvas _145.5x112.1cm_ 2005
5- 김진숙 'Love Aquarium' 95x77.5cm_conte pastel on paper _2002
6- 이은실 '射精之痛(사정지통)' 장지에 수묵채색 181×91cm_ 2006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튀니지 중남부 튀니지 중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