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로얄 코펜하겐 '자기', 전통과 현대 공존하는 '왕실의 자기'
명품의 정신
차별화된 유약작업 '코펜하겐 블루' 231년간 꾸준한 사랑





글·최유진 미술세계 선임기자
사진·로얄코펜하겐 제공



블루 플라워 브레이디드(Blue Flower Braided). 18세기 중국에서 유행하던 꽃문양을 유럽스타일로 변형한 것이다. 핸드 페인팅에 의해 색의 빛과 그림자가 얼마나 잘 표현되는지를 보여주는 블루 플라워는 미묘한 색채와 디자인의 차이로 똑같은 작품이 단 한 점도 없다.


오랜 전통과 뛰어난 기술로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온 명품 브랜드는 고유한 철학과 깊은 정신을 담고 있다. <명품의 정신> 코너는 오늘날 ‘고가의 상품’을 대체하는 말이 되어버린 ‘명품’의 참뜻을 되새기고, ‘자본’이 아닌 ‘사람을 향한 존중’을 우선하는 명품 기업의 정신을 높이 평가, 명품이 지닌 문화적 의미를 폭넓게 전하고자 한다. 소개되는 명품은 단순히 이름이 많이 알려지거나 고가 위주의 브랜드가 아닌, 오랜 역사를 바탕으로 한 물건에 대하여 특정한 의미를 갖고 있는 제품이 될 것이다.

① 루이비통-여행트렁크 ② 몽블랑-만년필 ③ 페레가모-구두 ④볼보-자동차 ⑤샤넬-여성복 ⑥로얄 코펜하겐- 도자기, 그릇 ⑦ 겔랑 - 향수 ⑧ 버버리 - 트렌치 코트 ⑨ 랑콤 - 화장품 ⑩ 에르메스 - 가죽제품

대부분의 여성들 내면에 잠재되어 있는 그릇 욕심은 어느 한 순간에 발견된다. 요리를 하는 일이 줄곧 여성의 일이었기 때문도 그 원인으로 작용하겠지만 비교적 남성보다 세심한 감성을 지닌 여성 특유의 센스 때문이기도 하다.

차 한 잔을 마셔도 좀 더 예쁜 잔에 마시고 싶고 공주풍의 접시에 쿠키를 담아 그 순간을 만끽하는 여성을 ‘공주병’이라 칭할 것인가. 좋은 그릇을 사용할 때 느껴지는 ‘자신의 격이 높아지는 것 같은’ 기분을 통해 스스로 가치 있는 사람임을 확인하는 과정은 자기 존중감을 높이기 위한 한 방법으로 권유되기도 한다.

심미적 가치를 강조하는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속담도 있지 않은가. 공주병? 사치? 뭐라 불리어도 상관없다, 잠시라도 고귀한 왕족이 될 수 있다면.

도자기의 뿌리는 동양에서 찾을 수 있지만 자기(Porcelain)의 화려함은 유럽에서 이루어졌다. 중국에서 들어온 자기를 “동양에서 온 백색의 금(White Gold from the East)”이라 칭한 유럽의 귀족들은 동양의 자기를 부의 상징으로 여겼다. 그리고 중국의 자기를 따라 만들기 위한 노력이 유럽의 자기를 탄생시켰다.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유럽풍 자기를 발전시킨 그들에게는 삼시세끼 식사가 전부가 아니었다. 티(Tea) 문화가 발달한 유럽인들의 취향이 적극적으로 자기를 발전시킨 것. 로얄 코펜하겐은 덴마크를 대표하는 자기 브랜드로 200년이 훨씬 넘는 오랜 역사를 바탕으로 한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로얄 코펜하겐의 역사는 1770년대 초 화학자 프란츠 하인리히 뮐러가 덴마크의 진흙을 이용한 자기 제작에서 성공하고 독일에서 시집온 율리안 마리 왕비의 지원으로 덴마크 도자기 제작소가 개설되면서 시작됐다.

1775년 왕실 도자기 업체가 된 로얄 코펜하겐은 왕실의 총애를 받으며 이후 100여 년간 덴마크 왕실의 전용 식기를 제작, 왕실을 위한 그릇만을 만든다. 당시 왕가에서만 사용되는 그릇을 일반인들은 구경조차 하기 힘들었지만 100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후 쉽게 볼 수도 만질 수도 없었던 자기가 일반인들에게 판매되면서 사람들은 그 명성을 몸소 확인하게 되었다.

일반인의 구입이 가능한 자기가 되었지만 왕실로부터 ‘로얄’이라는 칭호를 내려 받은 로얄 코펜하겐은 왕실이 부여한 이름을 지키기 위해 ‘왕가의 정신’을 지속적으로 그릇에 담아왔다. 그리고 ‘로얄’이 보장하는 질과 가치는 고객으로 하여금 로얄 코펜하겐의 ‘귀족 정신’을 느끼게 했다.

일반적인 자기로 알려진 본차이나(Bone China)는 유럽인들이 중국의 자기를 모방하려다 독자적으로 개발하게 된 유럽 태생 자기다. 근본적으로 다른 흙의 성분 때문에 소뼈가루를 넣어 자기를 만든 것으로 가볍고 튼튼하다. 유럽인들이 만들고 싶어 했던 중국의 자기에는 소뼈가루가 들어가지 않았지만 오히려 독자적인 개발을 하게 된 것이다.

유럽인이 흠모했던 중국의 자기는 경질자기(Hard Porcelain)로 1400°정도의 온도에서 구워진 것인데 본차이나는 1200°정도에서 굽는 연질자기(Soft Porcelain)로 사용상의 장점을 지녔지만 경질자기보다 낮은 소성온도로 인해 투명성의 깊이에 있어서는 경질온도와 차이가 난다.

로얄 코펜하겐은 본차이나가 아니다. 1400°이상의 온도에서 소성된 완벽한 화이트의 색상과 투명성이 바로 로얄 코펜하겐의 가치다. 높은 온도에서의 작업은 고도의 기술력을 요하는 것으로 하이 퀄리티 제품을 생산하는 대신 더 많은 연료와 시간을 요구하기 때문에 소량 생산만이 가능하다. 높은 온도를 견디는 만큼 견고한 고급자기는 탄력과 적당한 무게로 품격을 갖추게 된다.

또 하나, 로얄 코펜하겐의 차별화된 기술력은 유약 작업이다. 초벌구이를 마친 위에 그림을 그리고 유약을 발라 고온에서 재벌구이하는 언더 글래이즈 기법이 로얄 코펜하겐의 수채화처럼 맑은 블루의 비결이다.

동양의 신비로움을 유럽적 취향으로 표현한 이 투명한 블루의 느낌은 로얄 코펜하겐만의 대표적 특징 중 하나. ‘코펜하겐 블루’라는 색 명칭을 탄생시킬 정도로 유명한 푸른 빛이다. 다채로운 색감으로 화가의 캔버스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자기는 오버 글래이즈 기법으로 만들어지는 것으로 로얄 코펜하겐을 “도자기 수공예의 극치”라 불리게 했다.

대부분의 도자기 회사들이 포기한 핸드 페인팅을 유지하고 있는 로얄 코펜하겐은 단번에 눈을 사로잡는 아름다움으로 유럽 왕실의 화려함, 그 진수를 보여준다.

로얄 코펜하겐의 자기에는 클래식한 전통과 현대적 감각이 공존한다. 231년의 전통을 지닌 블루 플루티드의 전통적인 문양이 새롭게 재탄생되어 오늘날에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화이트 풀 레이스는 고유의 빛과 윤기를 강조한 오랜 전통을 현대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혼수품으로 가장 인기가 좋다.

1- 블루 플루티드 메가(Blue Fluted MEGA)는 1775년부터 사랑받아온 블루 플루티드를 변형한 것으로 패턴을 커트하면서 거대화시켰다. 덴마크 프레드릭 왕자와 메리 왕자비의 결혼 때 혼수품으로 마련, 현재 덴마크 왕실에서 사용되고 있다.
2- 블랙 플루티드 메가(Black Fluted MEGA). 전통적인 문양이 블랙컬러로 표현되어 현대적인 감각을 완성시킨다.
3- 블루 플루티드 시리즈. 하프 레이스(Half lace)와 메가(MEGA) 그리고 플레인(Plain)
4- 1908년 이후로 해마다 제작되는 로얄 코펜하겐 기념접시(Year Plate). 수량이 철저히 제한되어 있어 그 해 말에 틀을 부숴버려 더 이상의 추가생산이 불가능하다. 언더 글레이즈 기법으로 채색되고 최종 유약처리 후 1482°에서 48시간 굽는다.
5- 블루 플루티드 피겨린과 디너웨어
6- 접시의 가장자리 부분을 레이스로 표현한 블루 플루티드 풀 레이스(Full lace)
7- 정교한 수작업으로 탄생되는 콜렉터블 피겨린(Collectable Figurine)
8-블루 팔메떼(Blue Palmette). 로얄 코펜하겐의 새로운 동양 식기다. 230년 전통의 블루 플루티드 패턴을 조각내어 동양적 느낌이 더해졌다.


블루 플루티드 하프 레이스의 기본적인 패턴에 더해진 현대적 디자인은 세련되고 심플한 프린세스를 탄생시켜 왕족의 고귀함을 유지하고 있다.

1,802점으로 구성된 가장 비싼 제품군, 플로라 데니카 시리즈는 덴마크의 들꽃 900여 종이 그려진 작품으로 자기에 표현된 자연의 아름다움은 찻잔에 닿는 입술과 손끝으로 전해져 심미적 욕구를 비롯한 오감을 만족시킨다.

제품 뒷면에는 트레이드 마크, 상품번호와 함께 페인터의 사인이 있다. 제품에 대한 확신. 자신의 이름을 거는 것은 가장 확실한 자신감의 표현이다.

덴마크의 문화유산이 된 로얄 코펜하겐은 국가를 상징하는 브랜드다. 그 자부심과 명성은 덴마크뿐 아니라 유럽 자기를 대표하는 것이기도 하다. 왕실에만 보급되던 왕실 전용 자기 회사 로얄 코펜하겐이 과거 100년 간 왕족을 위해 들인 정성은 고객을 위한 것이 되었다. 역사의 뿌리에 깊이 배어있는 로얄 코펜하겐의 최고를 향한 정신이 고객을 왕족으로 ‘모시는’ 것이다.

왕가를 상대로 한 귀족마케팅의 대명사 로얄 코펜하겐이 세계인으로부터 칭송받는 것은 부를 중시하는 것이 아닌 사색과 여유, 세련미를 강조하는 왕족의 삶을 전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왕의 품격보다 더 값진 스스로의 품격을 찾게 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