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조선시대 문화의 꽃이 피다…'화가와 달항아리' 展





윤선희 기자 leonelgar@hk.co.kr



1-도상봉 '정물' 캔버스에 유채_72.5x90
2-구본창 'Vessel(EW 01)' C-print_154x123cm_2006
3-박부원 '달항아리'
4-강익중 '달항아리' Tempera and polymer on wood_177x177cm_2008


기축년 새해를 맞아 풍요와 복을 기원하며 한국의 미를 대표하는 ‘달항아리’를 주제로 하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조선시대 달항아리의 맥을 잇는 도예 작품들과 달항아리를 모티프로 한 회화, 입체 작품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달항아리는 백자항아리의 희고 깨끗한 살결과 둥글둥글한 생김새가 보름달을 연상시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넉넉한 형태미와 어진 선으로 가장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달항아리는 조선시대 문화의 꽃이라고도 일컬어진다.

이처럼 오랜 세월에 걸쳐 회화, 입체, 도자 등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하게 표현돼 온 달항아리를 가리켜 김환기 화백과 도상봉 화백은 “내가 창조하는 모든 예술은 조선 백자항아리에서 나왔다”고 극찬한 바 있다.

미국의 현대미술가 엘스워스 켈리(Ellsworth Kelly)역시 “모든 것을 비운 결과물로서 조선 백자 달항아리의 선에 매료돼 작품의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갤러리현대 강남에서 2월 10일까지 열리는 <화가와 달항아리>전시를 통해 달항아리에 담긴 고유의 전통미와 정신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1-정광호 'The Pot 020776' 구리선_76x76x77cm_2002
2-김환기 '항아리와 여인' 캔버스에 유채_55x121cm_1951
3-김환기 '항아리' 캔버스에 유채_65x80cm_1955~56
4-김덕용 '달항아리' 목판에 혼합 재료_119.5x119.5cm_2007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