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사물의 대화법' 정물화의 현재와 만나다
(The Still:Logical Conversation) 展




박우진 기자 panorama@hk.co.kr



1-김덕용 '결-부부' 009
2-홍경택 '서재' 2009
3-박선기 'Point of View' 2008
4-이윤진 'Still-Life Nr.67' 2006


비누와 이불, 사과와 붓… 전시장은 온통 흔하디 흔한 물건들의 풍경이다. 그러나 그 결은 만만하지 않다. 구본창 작가의 비누 사진에서 보이는 것은 제 몸을 내어 사람들의 손을 씻고 버려진 비누들의 '희생'이다. 단청 기법을 사용한 김덕용 작가의 이불 그림에서는 오래된 나무의 질감이 만져진다.

윤병락 작가는 사과 가득한 그림에 멋스럽게도 '가을향기'라는 제목을 붙여 두었고, 이정웅 작가는 물건의 정황을 붙들기 위해 백지를 내리긋다 만 듯 붓을 허공에 멈추어 그렸다. 그러므로 이것들은 다만 물건이 아니다.

정물화의 태생이 본디 그러하다. 16세기 말 정물화는 일상의 물건을 통해 그림 주인의 삶을 드러내는 장르로 부각되었다. 그 배경에 화폐경제가 있었다. 정물화 속 물건들은 물질적 풍요를 과시하는 소재였고, 언뜻 가장 무심한 정물의 표정은 그 이면에 치열한 욕망을 감추고 있었다.

3월29일까지 갤러리현대 강남(02-519-0800)에 전시되는 정물화와 정물사진, 정물 조각들은 이런 역사적 맥락을 공유하면서도 그 꼴과 만듦새가 다채롭다.

정물화가 순수한 조형적 실험의 장으로 그 존재의미를 탈바꿈해온 현대미술의 흐름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작품들은 물건 자체에 얽힌 삶과 욕망에서 그것을 보는 작가의 시선과 아량까지, 풍성한 이야깃거리를 품었다. 22명의 작가들이 각각 자신의 마음에 와 닿은 물건들의 입과 귀를 틔워 말을 걸고 있다.

1-이정웅 'Brush' 2009
2-정광호 'The Still life 7150' 2008
3-윤병락 '가을향기' 2009
4-구본창 'Soap20' 2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