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벽돌의 과거·현재·미래

[지상갤러리] <Brick 벽돌, 한국 근대를 열다> 전
  • 번사창
세계의 모든 마천루, 문명의 모든 랜드마크도 초석(礎石)으로부터 시작했음을 일깨우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경남 김해에 위치한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의 전이다.

인류사의 가장 오래되고 편재한 건축재인 벽돌을 다시 보는 자리다. 건축가 미스 반 데어 로에의 말처럼 건축이 "벽돌 두 장을 조심스럽게 올려놓음으로써 시작되는 것"이라는 소박하고 경건한 이야기를 전해준다.

벽돌은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다룰 수 있는 도구로써 문명을 구성해 왔다.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전시는 1880년대부터 1945년까지 지어진 벽돌 건축물을 재조명하는데, 이에 대한 자료들은 자생적인 문화와 서양 문물이 어떻게 만나고 얽히며 근대를 형성했는지를 증언한다.

최초의 근대식 무기 공장인 번사창, 근대 교육의 효시인 배재학당, 신여성 교육 기관인 부산진 일신여학교 등 근대 문화의 시발점이자 중심지였던 장소들은 모두 벽돌 건물이었다. 명동성당과 전동성당 등은 그 자체가 당시 한국사회에서의 서양 종교의 모습이었을 것이다. 개항 이후 지어진 붉은 벽돌 건물은 근대정신을 상징하는 공간이었다.

전시는 벽돌의 과거뿐 아니라 현재를 짚고, 그 연속성을 살리는 미래를 제안하는 데까지 이른다. 최근 근대건축물을 문화재로 보존하는 데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근대성과 현대적 쓰임을 조화시키는 방향으로 리노베이션한 동아대학교박물관과 인천아트플랫폼, 서대문형무소역사관과 덕수궁 중명전 등은 모범 사례로 제시된다.

  • 인천 아트플랫폼
나아가 벽돌을 모티프로 한 회화, 공예, 설치, 사진 등의 예술 작업들이 전시되어 건축자재일뿐 아니라 삶의 재료로서의 벽돌의 가치를 재조명한다. 오늘날 우리를 둘러싼 모든 환경에는 연유가 있음을, 땅과 자연 그리고 그것을 자재 삼은 인간의 호기심과 상상력이 그 기원임을 말한다. 역사와 삶의 본래 모습을 잊고 허겁지겁 위로 오르기에 바쁜 스펙터클과 바벨탑의 시대를 돌아보게 한다는 점에서 값진 전시다.

전은 8월 15일까지 열리며 전시 기간 내 벽돌 쌓기, 근대건축 모형 만들기, 벽돌을 이용한 공공 퍼니처, 벽돌건축의 역사적 의의와 그 친환경적 성격을 설명하는 세미나와 탐방투어 등의 부대행사가 마련된다. 055-340-7000.

  • 세계의 벽돌
  • 동아대 박물관
  • 명동성당 모형
  • 전주 전동성당
  • 덕수궁 중명전
  • 유정현 작가의 설치 작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