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꿈, 정체를 밝혀라

[꿈의 세계] 영화 <인셉션> 개봉후 미지의 영역에 대한 논란 불붙여
무의식적 욕망의 표출 등 꿈꾸는 이유·해석 의견분분
  • 영화 '인셉션'
내가 의도한대로 다른 사람의 꿈을 조작한다. 그리고 조작된 꿈을 통해 타인의 생각을 바꾸고, 무의식 속에 감춰진 생각을 훔쳐온다.

현실적으로 가능한 일일까? 영화 <인셉션> 개봉 이후 꿈에 대한 논란이 불붙고 있다.

꿈은 신기한 현상이며, 과학이 발달한 오늘날까지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있다. 그래서 늘 관심과 논란의 대상이었다. 꿈의 정체는 뭘까? 우리는 왜 꿈을 꾸며, 꿈에는 의미가 있을까? 과학은 꿈의 비밀을 어디까지 알고 있을까?

왜 타인의 꿈은 조작할 수 없을까?

영화 <인셉션> 이야기를 좀더 해보자. 코브(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분)는 거대기업 후계자의 머리 속에 새로운 생각을 심어 기업의 합병을 막아달라는 의뢰를 받는다. 코브는 꿈의 공간을 설계하고, 표적이 그 꿈을 꾸도록 작전에 나선다.

  • 수면의 단계
꿈을 꾸는 동안 경계가 허술해진 표적의 무의식 상태에 들어가 생각을 훔치고, 새로운 생각을 심는다. 뿐만 아니라 '드림머신'이라는 기구를 통해 타인의 꿈속에 침투할 수 있고, 기계를 이용하면 여러 명이 함께 그 꿈을 공유할 수 있다.

영화를 본 관람객들은 고개를 갸우뚱거린다. '나도 내 마음대로 남의 꿈을 조작할 수 있을까?'하고. 건양대 심리상담치료학과 송원영 교수는 "남의 꿈을 조작하거나, 꿈 속으로 들어가는 것,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꿈을 꾸는 것은 모두 불가능하다"고 설명한다.

그는 "꿈이 뇌활동의 결과물이기 때문에 영화는 인간의 뇌와 비슷한 컴퓨터로 생각해 그런 설정을 한 것 같다"며 "컴퓨터라면 가능한 일"라고 말한다. 컴퓨터는 전기회로에 의해 조작과 공유가 가능하지만 인간의 뇌는 컴퓨터보다 그 메커니즘이 훨씬 복잡하고, 현재까지 다 밝혀지지 않았다는 게 그 이유다. 물론, 자기 자신의 꿈의 방향을 의식적으로 통제하는 일은 어느 정도 가능하다.

꿈이란 자고 있는 동안 깨어 있을 때처럼 경험하는 여러 가지 정신현상이다. 즉, 잠든 상태에서 감정을 느끼고, 기억하고, 생각하는 등 뇌가 깨어 있는 동안과 마찬가지로 활동을 해서 생긴 결과물이다. 수면 뇌파검사에서 꿈은 REM(Rapid Eye Movement)수면 단계에서 경험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꿈을 꾸는 것은 남녀노소 누구나 경험 하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모든 사람은 매일 밤 꿈을 꾸지만, 대부분 기억나지 않을 뿐이다.

환상, 신의 계시… 꿈을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들

꿈이 개인의 뇌활동이 낳은 결과물이라는 것은 현대과학의 관점이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꿈을 어떻게 생각했을까? 아리스토텔레스는 꿈은 마음에서 일어나는 것이며, 마음은 몸의 영향을 받는다고 했다.

  • 서울수면센터
그래서 꿈으로 질병의 징후를 예언할 수도 있고, 치료방법도 알아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낮에 해야 할 행동을 예측할 수도 있다고 했다. 피타고라스는 꿈에서 영혼은 육체를 벗어나 높은 존재를 지각하고 교제를 갖는다고 했다. 아르테미도로스는 꿈과 환영은 신들이 인간에게 이로움과 가르침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독교에서는 선지자들이 꿈을 통해 신과 직접적으로 교통한다고 믿었다. 이슬람교에서는 꿈은 환상과 차이가 없으며, 계시받는 사람의 성품과 상황에 영향을 받는다고 했다. 민속학자들은 꿈이 집단에게 도움이 되는 계시로 공동의 자산이라고 했다. 인도에선 꿈을

영적이며, 심리적인 우주의 한 부분으로 이해했다. 그리고 꿈을 통해 실재라고 알고 있는 것들의 허구성을 인식하고 초월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했다.


꿈은 왜 꾸나?

그러면 꿈은 왜 꾸는 것일까? 현대의 꿈 이론을 창시한 프로이드는 꿈을 '무의식을 이해하는 왕도'라고 했다.

프로이드에 따르면, 현실세계에서 억눌려 있는 무의식적 욕망이 꿈을 통해 표출된다. 한마디로, 꿈이 소원성취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 같은 꿈의 기능은 어른이나 아이나 같지만, 어른이 되면 무의식 속에 들어 있는 생각들이 '위장의 과정'을 거쳐 왜곡된 형태로 발현된다. 욕망에 대한 공포와 죄의식 등 심리적 갈등이 수반되기 때문이다.

성인남자의 무의식 속에 잠재된 성욕은 방을 들락거리거나 스위트 룸을 통과하는 표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프로이드는 방은 대개 여자를, 스위트 룸은 사창가를 상징한다고 믿었다.

심리학에서 말하는 꿈의 또 다른 기능 중 하나는 낮 동안에 있었던 일을 조합하고, 저장하는 것이다. 이때 꿈의 내용은 꿈꾸는 사람이 깨어 있을 때의 관심사나 경험과 매우 큰 연속성을 갖는다.

예를 들어, 한 실험 결과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대형 지진을 경험했던 대학생들은 지진을 경험한 적이 없는 대응 집단 학생들보다 평균 2배 정도 더 많은 악몽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그 악몽의 내용은 대부분 지진의 영향에 관한 것이었다.

직장상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면 대개 꿈에서도 그러한 상황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직장상사에 대한 생각이 부담스럽다면, 대신 학창시절 시험을 본다든가 싫어했던 친구가 찾아와 괴롭힌다든가 하는 방식으로 꿈을 꿀 수 있다는 게 심리분석가들의 설명이다.

꿈이 창조적인 역할을 하는 경우도 있다. 바느질하는 기계를 발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다 잠이 든 일리어스 하우가 꿈에서 영감을 얻어 재봉틀을 발명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화학자 프레드리히 케큘레는 꿈에서 꼬리를 무는 뱀을 보고 난 후, 벤젠의 분자식을 발견했다. 또, '몰입'이라는 책을 쓴 서울대 황농문 교수도 깨어 있는 동안 해결하지 못한 문제를 꿈 속에서 해결한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건양대 송원영 교수는 "무의식의 세계인 꿈에서는 비논리적인 생각이 활성화되는데, 이것이 창의적인 문제해결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과학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꿈의 기능도 무시할 수는 없다. 꿈에서 본 번호로 복권에 응모했다가 1등에 당첨된 사람이 있다면, 이를 어떻게 풀이해야 할까?

오랫동안 꿈 해몽을 연구해온 홍순례 씨는 복권당첨을 비롯해 죽음이나 사고, 합격과 같은 가까운 미래의 길흉화복을 예견한 꿈의 사례는 무궁무진하다고 소개한다.

이런 꿈들은 꿈 꾼 사람의 예지능력을 보여주는 것일까? 심리학자들은 "예지의 능력은 인간이 아닌 신의 영역"이라며 일축한다. 그러면 인간이 아닌 신이 내린 계시일까? 하지만 이 역시 과학적인 인식의 틀로는 불가해하다. 편한마음 정신과 의원 박수룡 원장은 "과학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꿈은 의문과 논란의 대상"이라고 지적한다.

꿈보다 해몽… 해몽에 정답은 없다

꿈의 해석을 둘러싸고도 의견이 분분하다. 꿈에 나오는 표상은 무엇을 의미할까? 좋은 꿈과 나쁜 꿈이 정말 있을까? 아무리 과학의 잣대를 적용한다 해도, 무의식 세계인 꿈을 객관적이고 완벽하게 해석하는 일은 불가능하다. 꿈의 해석에 한 가지의 정답은 없는 셈이다.

꿈을 무의식적인 욕망의 표출이라고 정의한 프로이드는 꿈의 심상들을 주로 억압된 성적 욕망의 상징적 표현으로 간주했다. 그는 상자, 통, 벽장, 오븐, 속이 빈 물건, 배, 용기 등은 자궁을, 복잡한 기계와 도구들은 주로 남성의 생식기를 상징한다고 보았다.

이러한 꿈속의 상징과 은유는 성적인 본성에 있어서는 보편적 의미를 갖고 있으면서도 개인마다 특수하다고 했다. 프로이드가 꿈에서 개인의 무의식을 발견한 반면, 융은 집단무의식을 찾아낸다. 집단무의식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인류에게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무의식이다.

이것은 개인의 무의식보다 더 깊은 영혼의 층에 자리잡고 있으며, 객관적이다. 융은 물이라든가 만다라 같은 표상이 꿈에 나타난다면, 그것이 상징하는 의미는 인류의 보편적인 상징의 역사와 뿌리를 같이 한다고 했다.

꿈의 표상을 일괄적으로 '좋다, 나쁘다'고 정의하기는 어렵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에서는 꿈에 돼지가 나오면 일반적으로 길몽으로 보지만, 이슬람국가에서는 그 반대가 되기 때문이다.

과학의 관점으로 보면 태몽도 '꿈보단 해몽'에 가깝다. 예를 들어, 흔히 태몽이라 부르는 꿈은 산모뿐 아니라 누구나 많이 꾸는 꿈이다. 그러나 산모가 꾸면, 태몽이라고 해석을 한다는 것이다. 혹 50대나 60대가 이 같은 꿈을 꾸면 다른 사람의 태몽을 대신 꿨다고 생각하는 식이다.

꿈의 상징 이해하기

선생님이 다가와서 내 머리를 툭 쳤고, 기분이 나빠지는 꿈을 꿨다. 여기서 선생님이 내 머리를 쳤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

정신분석학에서는 '선생님'을 '어떤 사람'으로, '머리를 툭 친' 것은 '불쾌한 행동'을 상징하는 것으로 풀이한다. 즉, 누군가 다가와서 내게 불쾌한 행동을 한 것이다.

어젯밤 꿈에 남자친구가 나에게 다른 여자가 생겼다고 말했다면? 여기서 '남자친구'는 '중요한 사람'이 '다른 여자가 생겼다'는 '좋지 않은 소식'으로 해석한다. 내게 중요한 사람이 나에게 좋지 않은 소식을 말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정신분석에서 꿈의 상징을 해석하는 원리는 ▲꿈은 압축, 전치, 상징과 같은 왜곡의 방법이 사용된다는 전제 하에 ▲중요한 메시지는 유지한 채, 전치와 상징 등의 방법으로 왜곡된 내용을 대명사로 표현하며, ▲그 대명사에 들어갈 내용들을 꿈의 감정이나 중요한 행동들을 근거로 다시 채워 넣는 것이다.

또, 꿈에서 특별히 관심이 가는 부분이나 이해되지 않는 부분, 물건 등을 해석할 때는 그 물건 또는 행위의 의미가 자기 자신이나 실생활과 무슨 관계가 있는지를 접목시켜본다.

도움말=편한마음 정신과의원 박수룡 원장, 건양대 심리상담치료학과 송원영 교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