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톰 크루즈 작년 840억 벌어 '톱'

● 수입으로 본 할리우드 스타
  • 톰 크루즈
할리우드는 쇼 비즈니스의 세계다. 전 세계를 상대로 하는 만큼 오가는 금액이 남다르다. 할리우드를 수입과 재력으로 살펴봤다.

톰 크루즈

톰 크루즈는 지난해 할리우드 최고 갑부로 등극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2011년 5월 1일부터 2012년 4월 30일까지 소득을 산출한 결과다. '미션 임파서블:고스트 프로토콜'이 전세계적으로 흥행하면서 7,500만 달러(한화 약 840억 원)을 벌어들였다. 재작년에는 9위를 기록했다. 수입만큼 씀씀이도 크다. 딸 수리에게 쓰는 옷값도 만만치 않다. 한 연예사이트에서 한달 동안의 파파라치 사진을 분석한 결과 총 가격이 2만5,000달러(약 2,8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달러당 출연료 47000원… 돈 되는 스타 1위
나탈리 포트먼


나탈리 포트먼은 포브스가 선정한 가장 수익성이 좋은 스타다. 평균 출연료 1달러당 42.70달러(약 4만7,000원)를 벌어들이는 스타로 집계됐다. 비교적 저예산으로 제작된 '블랙스완'이 전 세계적으로 성공했기 때문이다. 같은 해 몸값 과대평가 배우 1위는 에디 머피로 꼽혔다. 최근 작품들이 잇따라 흥행에 실패한 탓이다. 지난 3개 영화를 평균 낸 결과 몸값 1달러 당 수익이 2.3달러(약 2,500원)에 불과했다.

  • 나탈리 포트먼
자산 1조원대 '빌리언달러 클럽' 입성
마돈나


마돈나는 자산 1조 원대를 돌파했다. 부의 상징인 빌리언달러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클럽에 속한 유명인사로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 회장과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주커버그 등이 있다. 마돈나는 지난해 월드투어를 진행하면서 한 해 동안 3억500만달러(약 3,400억 원)를, 관련 상품으로 7,500만 달러를 벌었다. 이로써 기존 7억 달러를 포함해 10억 달러를 훌쩍 넘는 자산을 보유하게 됐다.

6년간 수입 1조원 대박… 할아버지 봤죠?
패리스 힐튼


패리스 힐튼은 세계적인 호텔체인인 힐튼 가의 딸이다. 조부이자 힐튼의 최고경영자(CEO)였던 배런 힐튼이 23억 달러(약 2조5,783억 원)에 달하는 재산의 대부분을 기부하겠다고 2007년 밝히며 상속녀란 타이틀을 내려놨다. 대신 패리스 힐튼 자체적으로 번 수입도 만만치 않다. 지난해 영국 남성지 FHM과의 인터뷰에서 2005년 이후 약 6년 동안 13억 달러(약 1조4,573억 원)을 벌어들였다고 말했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패션과 미용 여행 등 브랜드들이 잇따라 성공했기 때문이다.

  • 마돈나
  • 패리스 힐튼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