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오로라가 품은 '빛의 시원'

● 오로라 보레알리스
  • Aurora Borealis #01
저널리스트에서 다큐멘터리스트로 전환한 후 숨겨진 오지 탐사 등을 통해 세계 각지의 사라져가는 소수민족 문화를 담아온 박종우 사진작가가 이번엔 '빛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오로라(Aurora)의 변주를 선보인다.

인사동 아트센터 토포하우스에서 열리는 초대전 '오로라 보레알리스 (Aurora Borealis)'를 통해 박 작가는 캐나다, 러시아 야말 공화국, 노르웨이, 아이슬랜드 등북극 지방의 밤하늘을 수놓았던 오로라의 다양한 풍경사진을 보여준다. 그 풍경은 단순히 빛의 집합이 아닌, 그 이상인 빛의 시원성을 떠올린다.

'북극광'이라는 뜻의 오로라 보레알리스는 북위 60도에서 75도 사이 지역에서 가끔씩 밤하늘에 빛이 나타나 너울거리는 현상이다. 작가는 그 안에 빛의 원형이 들어 있다고 본다. 그런 인식은 그동안 삶의 원형의 공간들을 찾아 지구의 동서남북, 소위 '원시적'이라 칭하는 공간의 상징과 신화, 의식들을 촬영해온 작가의 예술적 행로와도 상통한다.

사진은 특정적인 한 순간만의 빛을 담아내기에 영원한 흔적으로 남는다. 이번 전시는 우주의 한 조각을 잡아낸 찰나가 어떻게 영원성과 연결되는 지를 오로라의 울림을 통해 선연하게 전한다. 전시는 5월 14일까지. 02)734-755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