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이경섭의 한의학산책] 무서운 '바람' 뇌졸중


아침 저녁으로는 꽤 쌀쌀하다.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면 고혈압, 당뇨병, 동맥경화, 심장병 등을 갖고 있거나 과거에 중풍을 앓았던 사람은 다시 중풍에 걸릴 확률이 높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중풍은 보통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부터 겨울로 접어드는 시기에 신체가 자연의 변화에 적응을 잘 하지 못하여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 시기가 특히 중요하다.

실제로 기온이 5도 떨어지면 뇌졸중 환자가 평상시보다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즘에는 과다한 스트레스, 운동부족이나 무절제한 생활로 인하여 30, 40대 뿐만 아니라 20대의 젊은 여성에게도 중풍이 나타나는 등 남녀노소 구별이 없어지는 경향이다. 중풍은 우리 나라에서는 심장질환, 종양과 더불어 3대 사망원인 중의 하나이므로 스스로 자신의 건강 상태를 파악해 예방법을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우리에게 중풍으로 잘 알려져 있는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한쪽 팔다리가 마비되거나 말을 못하게 되고 심하면 죽음에도 이르는 무서운 병이다.

한의학에서 ‘중풍(中風)’을 자연의 기후변화 중에서 ‘잘 움직이고 잘 변한다’는 바람(風)의 속성에 비유하여 흔히 “바람 맞았다”는 뜻으로 사용하며, 문헌에서는 그 증상을 “갑자기 쓰러져, 혹은 반신(半身)을 못쓰고, 혹은 양쪽 사지(四肢)를 못쓰고, 혹은 죽고, 혹은 사는 것을 세상 사람들이 중풍(中風)이라고 하였다”고 하였다. 발병률이 높고 사망률도 높으며 치료를 해도 후유증이 남는 경우가 많으므로 가정적, 사회적으로도 큰 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뇌세포는 다른 신체조직과는 달리 한번 손상이 되면 소생이 불가능하다. 중풍에서 치료보다는 예방이 강조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중풍은 겉으로 보기에 갑자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지만 그 이면에는 중풍을 일으키는 여러 가지 원인들이 있게 마련이다. 그 원인들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어려서 부터 장ㆍ노년까지 오랫동안 축적된 생활 습관들 때문에 뇌혈관에 조금씩 위험 인자들이 쌓여 있다가 하루아침에 증상이 밖으로 드러나는 것일 뿐이다.

그러므로 평소 건강 상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혈압, 당뇨병, 동맥경화, 심장병 같은 질환은 평소에 관리를 해야 한다. 식사 습관은 과식과 편식을 삼가고, 짜게 먹는 것을 피한다. 한방에서는 고량후미(高梁厚味)를 많이 복용하면 몸 속에 습열(濕熱)이 발생하여 풍(風)을 발생한다고 하였다.

식이요법과 함께 적당한 운동을 하여 비만을 예방 또는 치료하고, 순환기계의 노화를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 흡연은 뇌 핏줄을 수축시키고, 혈소판의 응집을 촉진시켜, 심혈관 질환뿐만 아니라 뇌혈관 질환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적당한 음주는 심혈관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하지만 그 적당량을 지키면서 술을 마실 수 있는 사람은 다른 면에서도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할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 고혈압인 사람은 추운 겨울날 술을 많이 마시면 위험하다.

평온한 안온자족(安穩自足)하는 마음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 옛말에 중풍 환자들이 반(半)부처가 되면 저절로 낫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지나친 육체적 피로, 과도한 성욕, 무절제한 생활을 피하고 쓸데없는 욕심을 버리고 삶에 대한 욕심보다는 여유와 관대함을 갖고 무리하지 않는 삶을 사는 것이 바람직하다.

혈압이 높거나 비만한 고령자는 추운 날 화장실이나 바깥 출입, 뜨거운 사우나탕 등 급격한 환경이나 기온 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운동을 할 때도 햇볕이 따뜻한 시간을 택하여 실내에서 준비 운동을 충분히 하고 쉬운 운동부터 천천히,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추운 날씨에 마실 수 있는 뽕나무가지차를 추천한다. 잎이 돋기 전의 뽕나무 가지를 썰어서 볶아 물에 다려 차처럼 마시면 혈액을 맑게 해주어 중풍을 예방할 수 있다. 감잎차는 비타민 C와 A가 풍부해서 병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주고 중풍의 주범인 성인병 예방에 좋은 차이다. 병이 되기 전인 ‘미병(未病)’의 상태를 치료하는 것이 한의학의 중요한 치료법이다. 특히 중풍은 반드시 조기 예방과 치료가 필요하다.



강남경희한방병원 이경섭병원장


입력시간 : 2003-11-11 16:2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