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문화] 동해로 떠난 영화스케치
영화인 초청 동해시 '팸투어'











봄의 동해는 산과 바다의 수묵화다. 기암괴석과 쪽빛바다, 너른 백사장과 밀려오는 파도, 백두대간의 깊은 품에 안긴 고즈넉한 산사와 억겁의 세월이 빚어놓은 동굴 등이 부둣가 어민들의 삶과 어우러져 한편의 시네마스코프를 만들어 낸다.

드라마·영화 촬영지의 명소로 떠오른 동해. 영화감독들의 가슴에 새겨진 동해의 풍광이 어떤 그림으로 영상화 될지 기대된다.



임재범 기자 happyyjb@hk.co.kr


입력시간 : 2004-04-02 2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