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맛집 멋집] 신당동 <만포막국수>
30년 한결같은 맛, 이북식 손만두국



이북이 고향인 황석영씨가 쓴 책 ‘노티를 꼭 한 점만 먹고 싶구나’에서 북한 음식 이야기를 읽은 적이 있다. 그 생소하지만 소박한 음식들은 아직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아주 푸근한 기억으로 남는다.

실향민들에게 음식은 배고픔만을 달래주는 ‘음식’이상의 의미를 가질 것이다. 어릴 적 어머니가 해주시던 투박한 밥상을 떠올리며 향수에 젖기도 하고, 그 속에서 아무 걱정 없이 뛰놀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돌아보며 잠시나마 행복감에 젖을지도 모른다. 아마도 잠시나마 집 떠나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음식이 곧 고향이요, 마음의 안식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신당동에 자리한 만포막국수는 30년 넘게 이북 음식을 고집해 오는 곳이다. 30년 전 이곳에 식당 문을 연 사람은 신영민 사장의 삼촌이다. 삼촌은 고향 만포진에서 그 이름을 따 만포막국수로 이름 붙였다고 한다. 삼촌이 일선에서 물러난 후 조카가 그 자리를 물려받았다. 하지만 주방장은 지금도 그대로다.

메뉴나 가격 역시 세월의 속도를 따라오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손님의 상당수가 실향민들이기 때문. 자식과 손주들까지 함께 와 거뜬히 만두국 한 그릇 비우고 가는 것을 보면 그렇게 뿌듯할 수가 없단다. 돈 몇 푼 더 벌자고 가격을 올릴 수는 없다는 게 신사장의 설명이다.

20여 년 전에 이민을 떠났던 한 손님이 기내에서 잡지에 실린 만포막국수 기사를 보고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찾아온 적도 있었다. 20년 전에 먹던 그 변함없는 맛에 손님도 감동받고, 주인 역시 감동을 받았던 일은 식당을 경영하면서 가졌던 가장 뿌듯했던 기억 중 하나다.

만두는 매일 그날 판매할 것만 손으로 직접 빚는다. 전통 이북 만두답게 큼직하게 빚어 서너개만 먹어도 속이 든든하다. 막국수 역시 순국산 메밀로 반죽해 직접 뽑는다. 일반적으로 막국수 국물은 면 삶은 물을 사용하지만 만포막국수의 국물은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 특별한 맛을 낸다. 맛뿐만 아니라 그 자체만으로도 보양식이 될 정도지만 한 가지 재료도 공개할 수 없다고 손을 내저었다.

막국수나 만두국도 맛이 있지만 찜닭이 또 일품이다. 달콤한 간장 양념의 안동찜닭을 떠올리며 주문한다면 조금 어리둥절할 지도 모른다. 닭백숙에 가까운 닭찜이다. 기름기가 쏙 빠져 쫄깃한 육질이 그만이다. 고기를 찍어먹는 소스 역시 매우 특이하다. 매콤한 고춧가루 소스에 식초와 겨자를 섞으면 끝. 깔끔하지만 자꾸만 생각날 정도로 감칠맛이 돈다. 3인이 함께 올 경우 찜닭을 먹은 후 막국수나 만두국으로 마무리하면 코스 요리가 부럽지 않다.

* 메뉴 : 만두국 4,500원, 막국수 4,000원, 비빔국수 4,500원, 온면 5,000원, 빈대떡 5,000원, 찜닭 1만5,000원.

* 영업시간 : 오전 10시 30분부터 밤 10시까지. 명절만 휴무.

* 찾아가는 길 : 지하철 3, 6호선 약수역 1번 출구, 반도정형외과와 대림카센터 사이 길로 들어가면 1층에 만포막국수가 보인다. 02-2235-1357




서태경 자유기고가 shiner96@empal.com


입력시간 : 2004-12-29 14:5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