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책꽂이·신간안내] 고래·한국인과 차 그 사색의 열린 공간 外


고래 / 천명관 지음
물경 4백 페이지를 넘는 장편소설인데도 숨넘어가는 입담을 홀린 듯 따라가게 된다. 지난 해 단편소설 ‘프랭크와 나’로 문학동네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천명관이 올해는 이 작품으로 문학동네소설상을 거머쥐었다. 심사위원들이 공통으로 내놓은 평은 ‘특별하다’는 것. 전통적 소설관을 깨트리며 지금까지 소설의 경계로 여겨지던 지점을 살풋 넘었다. 글에 기대는 것이 문학일 텐데 이 소설은 어째 말로서의 발화에 더 많이 빚지고 있는 느낌이다.

소설의 중심을 지키는 인물은 국밥집 박색 노파와 금복, 금복의 딸 춘희 등 세 명의 여인. 이 셋의 파란만장 인생사가 꼬불꼬불 펼쳐지는 동안 무수한 인물군상들이 등장해서는 저마다 새로운 이야기 가지를 쭉 뻗었다가 다시 중심으로 응집되곤 한다. 이건 마치 장터를 찾은 재담꾼이 죽 둘러앉은 구경꾼들을 놓고 한 판 사설을 늘어놓는 듯하다. 그 입담과 너스레가 워낙 질펀하고 쏟아놓는 얘기의 천태만상이 가히 허풍의 절정이다.

작가가 끌어온 수많은 얘기들은 귀에 낯익은 설화나 전설, 신화의 모티프를 연상시키고 때로는 무협지의 한 토막, 장르영화의 한 장면을 툭 끼워 넣은 듯 천연덕스러운 화법을 구사하여 예의 ‘특별하다’는 평을 수긍하게 만든다. 문학동네 발행. 9,800원.

빌 게이츠와 워렌 버핏 성공을 말하다 / 빌 게이츠, 워렌 버핏 지음. 강한수 옮김
세계 1, 2위의 갑부로 꼽히는 빌 게이츠와 워렌 버핏. 한 명은 디지털 기술로, 또 한명은 투자로 세계의 경제를 움직이는 거인이다. 각자의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두 사람은 25살의 나이차에도 불구하고 15년째 진한 우정을 나누어오고 있다.

이 책은 두 성공한 기업인이 워싱턴 비즈니스스쿨 학생들과 1시간에 걸쳐 나눈 질문과 대답을 토씨 하나 놓치지 않고 그대로 옮긴 기록이다. 한글 자막을 삽입한 60분짜리 VHS를 책과 함께 패키지로 묶었고 책 말미에는 영문 원본도 고스란히 수록했다.

워렌 버핏은 연륜에서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유머러스함에 남다른 철학을 실었고 게이츠는 솔직담백하고 재치 넘치는 얘기들을 쏟아놓았다. 대화의 주제는 성공과 혁신, 인생의 역할 모델에 대한 것부터 글로벌 비즈니스나 IT의 미래,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실천, 창업 준비생들에게 보내는 조언 등 다양하다. 짧은 대화록이지만 두 사람의 비범한 사고와 속내를 엿보는 데 부족함이 없다. 윌북 발행. 1만2,000원.

한국의 영화학을 만들어라 / 강한섭 지음
강한섭 교수는 지난 몇 년간 주류 영화담론에 정면으로 딴지거는 논쟁적 영화비평들을 발표해왔다. 덕분에 영화계 안팎에서 찬반양론의 소용돌이에 휩싸여있는 주인공이다. 그는 서구영화를 이해하려고 만들어낸 서구 영화이론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주류 영화담론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기존의 케케묵은 통념과 안이한 맹신을 버리고 한국 영화산업의 총체적 현상을 꿰뚫을 수 있는 ‘한국의 영화학’을 확립할 때라는 것.

저자는 이미 ‘예술영화는 없다’, ‘1,000만 관객 시대 한국 영화 붐은 허상이다’,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존중되어야 할 민주적인 심의 기구다’ 등 문제적 글을 통해 독자적 영화비평 세계를 구축해 왔다. 입장에 따라 그의 글에서 통쾌함과 신선함을 느낄 수도 있고 반감을 가질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의 글에는 합리적인 논리가 칼날을 세우고 있고 유쾌한 화법으로 푸는 지적 통찰이 도사리고 있다. 1999년부터 2004년까지 여러 지면에 발표했던 글들과 한국 영화산업과 정책에 대해 새로 쓴 몇 편의 글을 함께 묶었다. 삼우반 발행. 9,000원.

한국인과 차, 그 사색의 열린 공간
차에 대한 방대한 정보를 집약하여 한국의 차 문화와 차 살림을 말한다. 차의 기원부터 역사, 종교적 관련까지 훑었고 중국의 다예, 일본의 다도와도 비교했다. 한국 차 문화의 발전적 미래를 위한 제안. 풍성한 컬러 도판이 이해를 돕는다. 정동주 지음. 다른세상 발행. 3만원.

상식, 인권
미국 독립 혁명과 프랑스 혁명의 시기에 주권을 개념화하고 인민 인권의 절대성을 주장했던 정치 사상가 페인. 당시 팸플릿으로 발표했던 그의 대표작 ‘상식’과 ‘인권’을 함께 묶었다. 민주주의와 헌법의 본질을 명쾌하게 보여주는 명문. 토머스 페인 지음. 필맥 발행. 1만7,000원.

오름 오르다
시인의 언어로 제주 오름의 존재와 생명력을 고요히 들여다 본 사진 에세이집. 독특한 형상의 제주 오름을 여러 각도로 잡아낸 제주관광대학 사진학과 고남수 교수의 사진 작품 스물 넉 점이 함께 실렸다. 이성복 지음. 고남수 사진. 현대문학 발행. 9,500원.

도전 없는 삶은 향기 없는 술이다
좌절했을 때 불황일 때 더욱 과감하게 공격적으로 살아라. 독특한 경영 철학, 인생 철학으로 오늘날 한국 전통주 시장을 석권한 국순당 배상면 회장의 경영 에세이집이다. 백세주로 주류 시장을 제패하기까지 불굴의 인생사가 펼쳐진다. 배상면 지음. 랜덤하우스중앙 발행. 1만원.

불황에도 승리하는 사와카미 투자법
장기 투자로 10년 불황을 이겨낸 화제의 펀드매니저가 ‘불황에 산다’, ‘자신의 투자 리듬을 지킨다’, ‘하나의 현상에서 다양한 가능성을 발견한다’ 등 시간과 노력을 결합한 장기 투자 기법을 제시한다. 사와카미 아쓰토 지음. 이콘출판 발행. 1만1,000원.

입력시간 : 2004-12-29 14:5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