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황치혁의 건강백세] 생리통


“아니, 어떻게 고등학교 1학년짜리에게 출산을 하면 생리통이 좋아진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

여학생과 함께 진료실에 들어선 어머니가 자리에 앉자 마자 하소연을 했다. 생리통이 심해서 병원을 찾았는데 젊은 의사 선생님이 자기에게 해 준 말이라는 설명이다. 아파서 한 달에 몇 일씩 공부를 못 하고 있는 게 안타까운 어머니와 당연한 의학적 설명으로 출산 운운했던 의사 선생님의 만남.

아마도 “생리 때는 생리혈을 배출시키기 위한 근육 수축 운동이 나타나는데 그 운동이 과도하면 생리통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출산 후에 자궁의 수축 능력이 떨어지면 생리통이 나아집니다”라고 설명했을 것이다. 자녀의 고통을 보기 안쓰러운 어머니에겐 ‘출산’이란 말이 너무 강렬하게 들렸고, 앞으로 결혼하려면 10년은 남아 있는 아이에게 ‘아이를 낳으면 좋아진다’는 설명은 무성의하게 들려 화가 났으리라.

실제로 양방에선 생리통을 심각한 병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생리통은 불편하지만 생명에는 문제가 없고 출산을 하면 좋아지기 때문이다. 호르몬 치료로도 좋아질 수 있지만 환자들이 꺼리기 때문에 잘 사용하진 않는다고 한다.

그런데 한방에선 생리통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여자의 병은 혈(血)의 문제로 많이 생긴다고 보고 생리통을 중요한 증상으로 고려한다. 혈의 문제를 치료하는 사물탕의 구성 약물이 동의보감 처방 절반 가까이에 포함되어 있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한의학엔 생리통은 물론이고 생리의 양, 생리 기간, 늦어지거나 빨라지는 생리 주기 등에 대해서 아주 자세히 설명하고 있는 의서도 많다. 생리에 관련된 증상들을 여자들의 병을 진단하는 중요한 자료와 치료의 근거로 본 것이다.

이런 한방적인 시각으로 생리통을 치료하면 기질적인 문제로 나타나는 것 말고는 치료가 잘된다. 생리통을 치료해야 할 대상으로 보고 수천 년 간 치료법을 개선시켜 온 선배 한의사들 덕분에 한의사들은 생리통을 고쳐야 할 병이라고 보고 또 어려운 병으로 여기진 않는다. 한방에선 생리통의 원인을 크게 4가지로 나누어 본다.

먼저 기가 제대로 운행되지 않아서 어혈이 발생되고 이로 인해 생리통이 발생되기도 한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수험생들이 학습 스트레스가 심해지는 고학년이 될수록 생리통이 심해지고 있다면 거의 이 유형의 생리통일 가능성이 높다. 막힌 기를 뚫어 주는 이기행체(理氣行滯)나 발생된 어혈을 풀어주는 활혈화어(活血化瘀)라는 방법을 쓴다.

두 번째로, 한습응체(寒濕凝滯)의 생리통이 있다. 생리전이나 생리 중 아랫배가 차고 허리까지 아픈데, 따뜻하게 해주면 통증이 완화되는 생리통이다. 얼굴색이 창백하고 손발도 차다. 찬 것은 싫어하고 몸의 여기 저기가 아프기도 한 환자들이다. 몸의 대사 기능이 약한 사람들이 찬 기운에 오래 노출되면 이런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겨울철에 짧은 치마를 입고 실외에서 오랫동안 있었다면 이런 생리통이 나타날 수 있다. 체질적으로 몸이 차가워지기 쉬운 소음인들이 몸을 차갑게 만들었다면 병을 불러 들인 것이나 다름없다.

기혈허약형(氣血虛弱型)이 세 번째 유형. 생리 후나 생리 때에 아랫배가 은은하게 아프고 텅 비어 있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배를 누르면 편안한 느낌이 들고 문지르면 통증이 완화된다. 얼굴색은 창백하고 빈혈 증상과 마찬가지로 어지럽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증상도 동반된다. 보혈, 즉 피를 만드는 기능을 활성화하고 기운을 돋구는 방법을 동시에 통증을 없애는 치료를 하면 증상이 개선된다.

간과 신의 기능이 저하된 생리통이 네 번째 유형이다. 한방에선 간은 혈액을 주관하는 장기여서 기능이 떨어지면 혈액 대사에 문제가 생긴다고 본다. 신의 기능 저하는 병이 오래 진행되어 원기가 손상되었다는 것이다. 이 두 장기에 문제가 생기면 생리통이 미약하게 나타나고 생리혈의 색깔도 연한 붉은색으로 나타난다. 소변색이 맑고, 밤에 소변을 자주 보기도 한다. 치료는 당연히 약해진 신을 보강하고 간의 기능을 조절하는 방법을 쓴다.

생리통이 나타나면 집에선 간단히 핫 팩을 사용해 하복부와 허리 부위를 찜질해 보는 것이 좋다. 따뜻한 자극은 혈액 순환을 개선시켜 대부분의 생리통을 경감시킬 수 있다. 익모초나 쑥을 달여 마셔도 생리통이 개선되기도 한다. 혹시 집에 좌훈기가 있다면 쑥을 이용해 좌훈을 해도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발 안 쪽의 복숭아뼈에서 약 9cm 위에 있는 삼음교라는 혈자리를 엄지 손가락으로 지긋이 누르는 지압도 좋다. 한의원에선 침과 뜸을 병행하는 치료를 한다. 삼음교 혈은 물론이고 생리통에 효과가 좋은 여러 혈에 뜸을 뜨고 침 치료를 병행하는 한편 몸의 기능을 개선시키는 약을 함께 복용하면 생리통은 개선된다.

생리통이 심한 분들에겐 평소 생활 관리도 중요하다. 옷을 따뜻하게 입고, 찬 음료를 피해야 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기의 순환에 문제가 생기므로 정신적으로 긴장하거나 흥분하는 것도 생리통의 악화 요인이란 것을 명심해야 한다. 수면 부족이나 카페인도 생리통을 심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황&리한의원 원장 sunspapa@hanmail.net


입력시간 : 2005-03-08 1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