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주말이 즐겁다] 영월 동강
낚시, 물놀이, 래프팅, 트레킹, MTB…늦은 휴가 최고 대상지





다행히 올 장마는 별탈 없이 잘 지나갔다. 그러나 이내 찾아온 무더위는 에어컨 앞을 한시도 떠나지 못하게 만들었다. 벌써 며칠째 인가. 이런 ‘인공의 피서’도 이젠 지겨워졌다. 시원하고 상쾌한 자연의 바람 속에 있는 나를 상상하며 휴가 날짜를 꼽아본다. 생각만 해도 흐뭇하다. 그러나 회사일 때문에 휴가 일정도 늦어진 데다가 아직 마땅한 대상지도 정하지 못했다고 걱정할 필요 없다. 영월의 동강(東江)이 기다리고 있지 않은가.

여름 무더위 식히기에 너무 좋은 동강
산 많기로 소문난 강원도에서도 오지의 대명사로 손꼽혀온 정선ㆍ평창ㆍ영월 땅을 차례로 적시며 흐르는 동강은 물줄기가 험한 석회암 절벽을 끼고 굽돌아 흐르는 전형적인 사행천이다. 그래서 정선 가수리에서부터 영월 읍내에서 서강을 만나기까지 51㎞를 굽이쳐 흐르는 물줄기의 일부 구간을 제외하곤 19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인적이 거의 없었다.

동강의 품에 안겨서 즐길 거리는 많다. 도보여행을 선호한다면 강변을 따라 트레킹을 하면 되고, MTB를 좋아하는 사람은 페달을 밟으면서 강변 경치를 구경할 수 있다. 그 옛날 뗏목꾼들이 느꼈던 운치를 맛보면서 동강의 속살을 엿보는 데는 역시 래프팅이 최고로 꼽힌다. 강변 자갈밭에 앉아 낚싯대 드리우면 초보자도 피라미, 불거지, 매자 같은 물고기를 심심하지 않게 낚을 수 있다. 상류쪽으로 가면 씨알 굵은 다슬기도 많다. 그리고 쏟아질 듯한 밤하늘의 별을 가까이서 보고싶다면 영월 별마로천문대(033-374-7460)를 찾으면 된다. 이도 저도 취미가 없는 이라면 흐르는 강물소리 들려오는 민박집 느릅나무 그늘에 가만히 누워있기만 해도 좋으리라.

영월의 진산인 봉래산에 자리한 별마로천문대.
호박돌 깔린 동강 상류에서 루어낚시로 꺽지를 잡는 사람들.

동강 비경의 백미는 어라연(魚羅淵)이다. 영월읍 거운리의 거운교를 건너 거운초등학교에서 비포장 길을 100m쯤 가다 우회전해 산길을 약 3㎞ 가면 동강 기슭의 만지동이 나온다. 여기에는 예전 뗏목을 나르던 뗏사공들이 꼭 들렀다 갔다는 전설적인 주막집 ‘전산옥’터가 아직도 남아있다.

뗏목을 부리는 뗏사공들에게 밥도 해주고 술도 팔던 그녀는 동강과 함께 살아 숨쉬는 신화다. 지금은 래프팅 고무보트가 줄을 잇고 있지만, 수십 년 전까지만 해도 뗏사공들이 뗏목에 애환을 싣고 흐르던 물길이었다. 정선 아우라지를 떠난 뗏사공들이 동강에서 가장 험한 물살인 황새여울과 된꼬까리여울을 무사히 지나 만지동에 이르면 일단 한숨을 돌렸다. 바로 여기에 전산옥의 술집이 있었다.

만지동에서 강변 비포장길을 2㎞ 간 다음 물가를 따라 돌밭과 모랫길을 지나 1㎞ 더 들어가면 어라연이 반긴다. 상선암ㆍ중선암ㆍ하선암 세 개의 암봉들이 어우러진 경치가 좋다. 영월로 유배를 왔다 억울하게 죽은 단종의 혼령이 이곳의 뛰어난 경치에 반해 신선처럼 살고자 하자 물고기들이 줄을 지어 반기는 바람에 그 일대가 고기 비늘로 덮인 연못처럼 보였다 하여 붙은 이름이다. 거운교에서 어라연까지는 40분~1시간 소요. 왕복은 최소 2시간 걸린다.

동강 래프팅 코스는 물흐름이 거칠지 않은 1~2급 코스로 가족 단위나 소규모 단체가 즐기기에 좋다. 여러 코스가 있는데, 대부분 동강 아름다움의 백미인 어라연을 거쳐 섭새에서 마무리를 한다. 참가비는 코스에 따라 당일 2만5,000원. 동강변의 삼옥리와 거운리에 한마음래프팅(033-374-2874) 등 60여 업체가 성업중이다. 래프팅 업체는 대부분 민박을 끼고 있다.

백운산은 염?최고의 전망대
사행천으로 흘러가는 동강을 내려暮릴?가장 좋은 전망대를 찾는다면 정선과 평창 사이에 솟은 백운산(882.5m)으로 가야 한다. 정선의 운치리 점재마을에서 강을 건너서 접근할 수 있다. 코가 땅에 닿을 정도로 가파른 산길에서 30여 분 땀을 흘린 뒤에야 전망대에 설 수 있지만, 발아래 펼쳐진 풍광과 조우하는 순간 오름길의 고생은 한순간에 사라진다.

첩첩산중의 뼝대를 굽이도는 옥빛 물살 기슭에는 누대에 걸쳐 이 척박한 땅에서 치열한 삶을 일궈온 주민들이 정답게 모여 사는 강마을이 드문드문 자리잡고 있다. 강 건너로는 언제부턴가 꿋꿋하게 ‘동강의 지킴이’ 역할을 해온 고성산성도 내려다보인다. 하늘을 마음대로 날아다니는 독수리도 전혀 부럽지 않은 조망이다. 좀더 오르면 백운산 본격 산행이 시작되지만 미경험자에게는 위험한 코스이므로 이쯤에서 하산하는 게 좋다.

* 교통 △동강 하류의 영월로 가려면 중앙고속도로 제천 나들목→5번 국도→제천→38번 국도→영월→영월역→거운리 코스를 탄다. △중류인 평창 마하리는 영동고속도로 장평 나들목→31번 국도→평창읍→42번 국도→12㎞→미탄면 소재지→3㎞→한탄 삼거리(우회전)→5㎞→마하리. △상류의 정선 쪽은 영동고속도로 진부 나들목→59번 국도→정선읍→42번 국도(평창 방면)→7㎞→광하교 직전에서 좌회전→가수리→운치리→고성리.

* 숙식 △영월에서 거운리까지 가는 강변에 강과별(033-375-3311), 동강의 품속(033-375-8877), 알프스산장(033-374-5820) 등 숙식할 곳이 많다. 거운교 주위의 민박집은 대부분 래프팅 업체를 겸한다. △평창 마하리~문희마을 구간은 다른 곳에 비해 인파가 적다. 문희마을의 문희농박(033-333-9435)은 1실 3만~10만원. 집앞 공터에 야영 가능. △정선쪽 광하리~가수리~운치리~연포나루 강변에 민박집이 여러 곳 있다. 고성리버관광(033-378-0292), 연포마을의 연포민박(033-378-1148). 매운탕 외에는 메뉴가 마땅치 않다.



글·사진 민병준 여행작가 sanmin@empal.com


입력시간 : 2005-08-03 15:3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