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문화가산책] '열하일기만보' 기이한 풍자로 모호한 세상사를 들추다




조랑말도, 나귀나 노새도, 개도 아닌, 그러면서도 이 모든 짐승의 특징을 조금씩 지닌 어중간한 네 발 짐승 한 마리가 나타난다.

마을 사람들은 보름동안 먹지도 자지도 않는 이 짐승의 이상한 증상을 놓고 저마다 의견이 분분하다. 사람들의 호기심에서 시작된 ‘생각’들은 수많은 물음을 쏟아내고, 이로 인해 우울증을 앓던 짐승은 갑자기 ‘말’을 하기 시작한다.

“말(馬)도 아닌 것이 말(語)을 하는데 말마다 기이하다.”

극단 미추가 10일부터 25일까지 예술의전당 토월극장 무대에 올리는 ‘열하일기만보’(熱河日記漫步)는 ‘기이함에 대한 기이한 이야기’라는 부제처럼 독특하기 이를 데 없는 창작극이다.

연암 박지원(1737~1805)의 생애와 그가 남긴 글들, 특히 ‘열하일기’를 주된 모티브로 하고 있지만, 명확한 시공간을 제시하지 않는다. 정체조차 모호한 짐승으로 그려낸 연암의 모습도 요상하기만 하다.

실제 병적인 호기심 때문에 불면증과 거식증을 동반한 우울증을 겪기도 했던 연암 박지원의 새롭고 기이한 것에 대한 탐닉이 극중의 짐승 연암의 모습에 투영돼 있다. 작가 배삼식은 “연암을 어정쩡한 짐승으로 설정한 것은 그의 삶에 실재했던, 이상과 현실, 정신과 육체 사이의 괴리를 극대화하여 보여주기 위한 상징”이라고 설명했다.

“뼈 있는 우스갯소리를 잘했다”는 연암의 개성처럼, 작품에는 신랄한 풍자가 넘쳐 난다. 덕분에 관객들은 잠시 한눈을 팔면 흐름을 따라잡기 어려울 듯한 난해한 이야기를 낄낄거리면서 보게 된다.

다양한 상징과 은유를 펼쳐 보임으로써 어떠한 방향성도 없이 무조건 기이하고 특별하며 새로워야 한다는 강박관념으로 온통 가득 차 있는 현대 사회를 한 번쯤 되짚어 보게 한다.

극단 미추의 차세대를 이끌 여배우 서이숙이 기이한 짐승으로 환생한 연암으로 등장하고, 정태화 등 미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02) 747-5161



입력시간 : 2007/03/07 16:09




배현정 기자 hjbae@hk.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