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봄날의 꽃잔치에 빠질 수 없는 '멋쟁이'
[이유미의 우리풀 우리나무] 병꽃나무



봄이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꽃나무는 무엇일까. 진달래, 개나리, 벚나무, 백목련, 산수유…. 하지만 이런 나무들은 진달래를 빼고는 막상 봄의 숲속에는 흔치 않다.

숲에 가면 먼저 생강나무나 진달래가 반길 것이고, 이들이 질 즈음엔 연이어 핀다 하여 ‘연달래’란 별명을 가진 철쭉이 상춘객을 맞는다. 철쭉과 같은 시기에 꽃이 지천으로 피는 식물이 바로 병꽃나무다.

병꽃나무는 인동과에 속하며, 낙엽이 지는 작은키나무이다. 하지만 보통 2m 정도의 높이로 자라 작은 키가 아니다. 자유스럽게 이리저리 다복하니 자란 줄기엔 타원형의 잎이 마주 난다. 봄이 절정에 이를 즈음이면 그 사이사이에 예쁘고 좁은 깔대기 모양의 꽃들이 한두 개씩 달린다.

재미난 것은 꽃의 빛깔이다. 처음 봉곳하니 올라온 꽃봉오리가 벌어질 때가 되면 꽃잎 색깔은 노랗지도 희지도 않은 빛이다. 하지만 점차 시간이 흐를수록 그 빛은 약간 붉은색을 띤다. 벽돌빛이 약간 돈다고나 할까. 물론 아주 진한 분홍색 꽃이 피는 붉은병꽃과는 완전히 다른 색이다.

열매는 삭과이다. 즉 익으면 스스로 벌어지는 열매라는 것. 진달래보다 더 길쭉한 열매가 가을이면 두 갈래로 벌어져 날개 달린 씨앗을 밖으로 내보낸다고 생각하면 된다.

병꽃나무 이름은 꽃을 보고도, 열매를 보고도 연상할 수 있다. 꽃봉오리의 모습이 병과 같기도 하며, 벌어지기 전의 열매 모습도 흡사 호리병을 생각케 한다.

사실 알고 보면 병꽃나무는 좋은 점이 많은 나무이다. 우선 우리나라의 특산식물이다. 대부분의 특산식물들은 분포지가 제한되고 가리는 곳이 많은 까다로운 종류가 많은데, 병꽃나무는 산에 비교적 흔하고 아무 곳에서나 잘 자란다. 한때 도로변이나 산지를 피복할 경우에 병꽃나무 종류들을 많이 심기도 했다. 그만큼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란다는 이야기이다.

또 관심을 가지고 보면 참으로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 줄기마다 달리는 꽃송이들도 많고 꽃도 비교적 화려하다. 한 송이 한 송이 꼼꼼히 들여다 봐도 균형잡힌 모양새가 여간 단아하지 않다. 게다가 꽃이 한 번 피면 오래오래 지속되는 것도 사랑받는 이유다.

지금 생각해보니 여러모로 가치가 있는 병꽃나무를 왜 그동안 우리들은 그리 귀하게 대접하지 않은 것인지 궁금하다. 아쉬움이 없을 만큼 너무 순하게 자라서 그렇게 된 게 아닐까. 서양에서는 많은 품종을 만들어 정원에 심어 가꾼다. 우리도 사람의 눈길을 끄는 곳에 심어 모양도 다듬고 가지도 정리해 키우면 풍성한 꽃을 피워 이래저래 좋을 듯하다. 그러지 못해 아쉽다.

사실, 병꽃나무는 우리나라에 비슷한 종류들이 여럿 자란다. 그런데 일부는 학술적인 면에서 명확한 종의 특성을 지니고 있지도 않다.

연구하는 입장에서 보면, 좀 차근차근 이 집안 식물들을 정리하면 좋을 듯싶다. 게다가 우리나라만의 특산식물이라고 불리우는 종류들이 많으니 말이다. 식물을 연구하면 알아야 할 것도 해야 할 일도 많다. 그런데도 아는지 모르는지 무심한 시간은 자꾸만 빨리 가고 있다.



입력시간 : 2007/04/10 14:4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