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각여행] 치즈 카페 '치코 비노'
30여 가지 치즈, 골라먹는 재미 '듬뿍'



우리네 김치처럼 서양인들에게 대표적인 발효식품이라면 단연 치즈다. 처음엔 낯설기만 했던 치즈도 이제는 입맛에 익숙해져서인지 최근 애호가들이 급증하고 있다. 백화점이나 할인점마다 치즈 전문 코너가 인기를 누리고 있고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 와인바 같은 곳에서는 수시로 식탁에도 오른다.

그럼 다양한 종류의 치즈들을 내 맘대로 골라 맛볼 수 있는 곳은 없을까? 물론 백화점 치즈 매장에서 원하는 대로 살 수 있다. 하지만 그 자리에서 앉아 먹을 수 없어 집으로 가져 와야 된다. 그러고 보니 레스토랑에서 주문하면 나오는 치즈도 막상 우리 스스로 골라 본 적은 한 번도 없다. 그저 주는 대로 먹을 뿐, 업소마다 내놓는 치즈 종류나 등급도 천차만별이다.

서울 여의도 KBS별관 뒤 롯데캐슬 아이비 1층. ‘치코 비노(CHIKO VINO)’라고 영문으로 쓰인 세련된 간판 하나가 눈에 띈다. 다름 아닌 국내에서는 거의 찾아 보기 힘든 ‘치즈 카페’다. 원하는 종류의 치즈를 맘껏 골라 사 가거나 테이블에 앉아서 직접 맛볼 수도 있는 치즈 전문 숍&카페인 셈이다.

실내 입구에 자리한 냉장 진열대에는 여러 가지 치즈들이 가득하다. 치즈의 모양과 색상, 맛, 숙성기간 등에 따라 대략 30여 가지. 모두 유럽의 대표적 낙농국가 중 하나인 네덜란드산 치즈다. ‘브리’나 ‘까망베르’ 등으로 유명한 프랑스의 치즈가 부드러운 소프트 치즈가 대부분이라면 이들 네덜란드산은 비교적 딱딱한 하드 혹은 세미 하드 치즈가 많다.

우선 골라야 할 치즈는 고다(혹은 가우다)와 에담 치즈. 둘 다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치즈로 둥그런 바퀴 모양으로 빚어져 있는 것부터 인상적이다.

이 중 외부 겉면이 진한 노란색을 띠고 있는 것이 고다 치즈. 고다는 네덜란드에서 가장 많이 만들어진다는 치즈로 맛이 부드러우면서도 말랑말랑하다. 같은 고다 치즈인데 좀 더 딱딱하게 느껴진다면 그건 더 오랜 기간 숙성시킨 치즈다. 당연히 더 깊은 맛이 난다.

반면 에담 치즈는 외부에 빨간색 코팅이 입혀져 있다. 수분이 달아나고 상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역시 고담처럼 잘라 보면 안쪽은 밝은 노란색을 띤다. 그래도 고담보다는 진한 편. 작은 구멍들이 여기저기 나 있는 것도 비슷하다. 부드러운 맛에 고담보다는 맛이 강하고 깊은 편이다.

치즈 중에 특히 큰 구멍이 나 있는 것도 있다면 그건 마스담 치즈다. 스위스의 유명한 에멘탈 치즈와 비슷하다. 치즈치고 단 맛이 나는 데다 향이 넘친다. 특히 인도산 매콤한 고추를 잘게 썰어 넣은 치즈인 ‘레드핫 더치’는 매콤한 뒷맛 때문에 한국 사람들 입맛에도 딱 맞다.

이 밖에 치즈를 참나무로 훈제한 소시지 모양의 스모크드 치즈, 에담 치즈에 천연 색소를 입혀 슬라이스로 만든 미몰렛, 지방 함량을 20%로 낮춘 저지방 치즈, 아이들이 먹기 쉽도록 순하게 만든 베이비 고다, 이동 중에도 먹기 편하게 만든 스틱 모양의 고다 등 종류가 다양하다.

마음에 드는 치즈를 골라 꼭 싸가야만 하는 것도 아니다. 바로 옆에 놓여진 테이블에 앉아 그 자리에서 맛볼 수도 있다. 거기에다 좋아하는 품종의 와인 한 병까지 골라 딸 수 있으니 금상첨화. 치즈 옆에는 포도향이 진한 칠레산 와인들도 가득 진열돼 있다. 날씨가 조금만 좋다면 문 밖 테라스의 테이블로 나가고 싶어진다. 마치 유럽의 노천 카페에 앉아 있다는 느낌 그대로다.

그래서 저녁시간이나 주말에는 소규모 모임이나 파티가 벌어지기도 한다. 이때는 크로켓, 프리칸델, 비떠볼로 등 네덜란드식 메뉴들을 맛볼 수도 있다. 아침이나 점심 간식용으로 식빵에 치즈와 햄을 넣어 데운 ‘토스티’도 인근 직장인들에게 인기가 높다.

메뉴 치즈는 7,000원부터, 치즈 스틱은 1,000원부터. 와인은 1만9,900원부터. 사 가든 테이블에 앉아 그 자리에서 먹든 가격은 같다.

찾아가는 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 건너편 롯데캐슬 아이비 1층 (02) 780-0633




입력시간 : 2007/04/10 15:24




글ㆍ사진 박원식 차장 parky@hk.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