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큰손의 사위' 김주승 10년 암 투병 끝에 사망
[방송·연예가 핫라인]



탤런트 김주승이 지병인 췌장암으로 13일 타계했다. 향년 46세.

김주승은 13일 오전 9시께 경기도 부천 순천향대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97년부터 췌장암으로 투병해온 김주승은 2002년 병세가 호전되는 듯했으나 올해 1월 병이 재발하면서 투병 생활을 해왔다. 유족으로는 이혼한 전 부인과 10세된 외동딸이 있다.

1983년 MBC 공채 16기 탤런트로 데뷔한 김주승은 80~90년대 미남 배우로 여성팬들로부터 큰 인기를 모았다. 1990년 '큰손' 장영자 씨의 맏딸 김모씨 결혼하면서 제작 등 연기 외 여러 사업으로 활동 분야를 넓히기도 했다.

암을 극복한 것으로 보였던 2003년에는 한국방송연기자협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2005년에는 드라마 제작사 디지털돔을 차리고 SBS 미니시리즈 <나도야 간다> 등을 제작했다. 그러나 그는 병이 재발하면서 1월 결혼 17년 만에 이혼을 했고 이후 주변과 연락을 끊고 투병 생활에 들어갔다.

김주승의 한 측근은 "투병을 하면서 일체 연락을 끊고 살았는데 최근 치료 과정에서 수혈이 필요해 주변에 연락을 취하면서 병세가 악화돼 가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8/22 13:36


이동현 JES일간스포츠 연예부 기자 kulkuri7@jesnews.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