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최규성의 대중문화산책] '2014 K-루키즈 파이널' 리뷰

스타 선발 아닌 음악경연의 묘미
  • 왼쪽 사진부터 대상 아즈버스 리드보컬 우주 경연, 장려상 18gram 경연, 최우수상 러브엑스테레오 경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2014 K-루키즈 파이널' 콘서트가 13일 서울 광진구 악스홀에서 열렸다. 지난 6개월 동안 진행된 예선으로 통해 선발된 러브엑스테레오, 18gram, 신현희와 김루트, 크랜필드, 아즈버스, 루디스텔로 등 6개 팀이 마지막 경연을 펼쳤다. 이날 경연무대는 지상파에서 진행되는 유명 오디션에 버금 가는 열기와 재미를 안겨주었다. 경연과 함께 언니네 이발관과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웁스나이스, 글렌체크, 노리플라이 등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결선에 진출한 여섯 팀 중 록밴드가 4팀(18gram·러브엑스테레오·아즈버스·크랜필드)으로 가장 많았다. 러브엑스테레오를 시작으로 자신들이 창작한 2곡을 선보이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경연에서 모든 팀들은 열정적인 무대로 2000여명의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무대에 오른 모든 팀들은 경연의 긴장감보다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대상의 영광은 3인조 얼터너티브락 밴드 아즈버스에게 돌아갔다. 아즈버스는 강태근(드럼), 우주(보컬 & 기타), 우석제(베이스)로 이루어진 3인조 혼성 록밴드다. 소문으로 들었던 여성 리드보컬 우주의 가창력은 대단했다. 경연무대에서 '페임(fame)'과 '몬스터(monster)'를 허스키한 보이스의 매력을 마음껏 뽐내 2000여 관객과 심사위원들을 사로잡았다.

이미 EBS 2014 올해의 헬로루키에서도 수상했던 아즈버스는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했던 올해 루키밴드 중 가장 뜨거운 밴드임을 재확인시켰다. "팀원들끼리 3등이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을 정도로 우승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예상치도 못한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소속사 없이 음악 활동하는 게 힘들었는데 K-루키즈에 선정돼 많은 힘이 됐다."(아즈버스) 최우수상을 차지한 러브엑스테레오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진가를 먼저 인정받아 지난해와 올해 성공적인 북미투어를 치른 바 있다. 브리티시 팝 스타일의 모던록 밴드 크랜필드 또한 EBS 2014 올해의 헬로루키 대상을 받으며 극찬을 받고 있는 올해 최고의 루키밴드 중 하나다. 다른 오디션에서 대상을 수상했기에 다소 박한 결과가 있을 것이란 예상은 했지만 경연결과에 상관없이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다들 실력이 좋아서 우리가 K-루키즈에 나왔다면 떨어졌을지도 모르겠다."(노리플라이)

박진감 넘치는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구사하는 밴드 루디스텔로는 우수상을 차지했다. 이 밴드는 레이시오스의 멤버였던 박상진(신디사이저)과 슈가도넛의 멤버였던 애쉬(기타·신디사이저)가 새롭게 만든 팀이다. 스타일리시한 록 음악을 구사하는 18gram은 밴드 이스턴사이드킥의 류인혁(보컬)과 스몰오의 이지원(드럼)이 주축이 되어 탄탄한 기본기와 기존의 팬덤을 바탕으로 기대를 받고 있는 밴드다. 기대감이 컸던 18gram은 탁월한 비주얼에다 신나는 무대로 선전했다. 어쿠스틱 듀오 신현희와 김루트는 재기발랄한 노래로 유쾌한 무대를 선사했다. 쟁쟁한 팀들답게 크랜필드, 18 gram, 신현희와 김루트도 장려상을 수상하며 파이널 콘서트에 진출한 모든 팀들이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대상을 차지한 아즈버스는 상패와 500만원의 상금을 획득했고 파이널 무대 진출 팀은 2015년 방송출연과 앨범 홍보 마케팅, 해외음악 페스티벌 출연기회 등이 제공된다.

Mnet '슈퍼스타K'나 SBS 'K팝스타'에 비해 대중적 인지도가 부족한 'K루키즈'의 특별함은 자신들의 '창작음악'을 겨루는 오디션이라는 점이다. TV 오디션 프로그램은 '스타'를 뽑는데 주력하지만 'K루키즈'의 중심은 '음악'이다. 파이널 콘서트 진출 팀들은 일렉트로닉 팝 펑크부터 로큰롤, 어쿠스틱, 모던락, 얼터너티브락, 신스락 등 같은 다양한 장르음악으로 개성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출전 팀들 등장 때마다 무대 세트를 순발력 있게 전환시킨 스태프의 노고 또한 이 무대의 성공에 작은 밑거름이 되었다. 이들이 들려준 음악들은 '록음악은 난해하고 시끄럽다'는 대중적 선입견을 깨기에 충분했다. '음악'을 겨루는 오디션 본연의 의미와 재미까지 보여준 'K루키즈' 파이널 경연은 한국 대중음악에서 인디신이 차지하는 건강한 장점을 재확인시키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의미 있는 무대였다.

  • 왼쪽 사진부터 장려상 신현희와 김루트 경연, 우수상 루디스텔로 경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