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K옥션 경매 71억원 판매…최고가는 김환기 작품

낙찰률 72%, 판매총액 71.4억원, 총 추정가액의 100% 상회
김환기작 ‘26-Ⅱ-69 #41’최고가 7억9,240만원
단색화 22점 모두 성황리에 100% 낙찰, 해외 고객도 응찰
  • '김환기 최고가 낙찰장면' 12월 겨울경매
16일 오후 5시 K옥션 신사동 사옥에서 열린 12월 겨울경매가 낙찰률 72%, 판매총액 71.4억원(판매수수료 포함)을 기록했다. 이번 경매는 낙찰률이 72%에도 불구하고 많은 작품들이 치열한 경합 끝에 판매돼 판매총액이 추정가총액(69.2억원)대비 100%를 상회했다. 이날 최고가 낙찰작은 김환기의 ‘26-Ⅱ-69 #41’로 7억9,240만원에 판매됐다.

또한 정상화, 하종현, 박서보, 윤형근 등 단색화 거장 4인의 작품 22점은 치열한 경합을 거쳐 모두 판매됐다. 단색화 열풍을 반영하듯 국내뿐 아니라 해외 고객의 응찰도 치열했고, 이번 경매 최고 많은 경합을 기록한 박서보의 작품 ‘묘법 No.211-85’은 낮은 추정가를 4배나 뛰어넘어 해외 응찰고객에게 2억8,300만원에 판매됐다. 또다른 박서보의 작품 ‘묘법 No.071227’은 낮은 추정가의 2배 가격인 1억1,358만원에 판매됐으며, 하종현ㆍ윤형근의 작품들도 모두 서면, 현장, 전화 경합 끝에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정상화의 작품 ‘무제 2007-2-5’는 2억376만원에 판매돼 K옥션 자체 정상화 작품 최고가를 경신했다.

총 6점이 출품된 김환기의 작품은 경매최고가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5점이 팔리며 최고 블루칩 작가의 명성을 이어갔다. 이 밖에 이중섭, 박수근, 천경자, 이우환, 권옥연, 이성자 등 한국 근현대 미술품에 대한 컬렉터들의 관심도 지속되었다.

이번 경매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된 ‘북촌반가소장품’은 29점 중 26점이 팔리며 고미술 부문에서 경매장 분위기를 달구었다. 26점의 판매총액은 약 4억8,000여만원을 기록했고, 한평생 부귀영화를 누리고 살았던 곽자의(697-781)가 노년에 호화로운 저택에서 가족과 함께 연회를 즐기는 모습을 그린 그림 ‘곽분양행락도’는 6,800만원, 10폭으로 구성된 ‘자수기명절지도’는 1,300만원에 경매를 시작해 7,014만원에 판매돼 경매장에서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 외에 추사 김정희가 쓴 편액 ‘삼세기영지가’는 7,018만원에 새주인을 찾았다.

2014년 K옥션의 경매낙찰총액은 300억 3억6,000만원으로 2013년 대비 약 1.6배 증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