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한지작가 송광익 ‘紙物’개인전, 10월10~11월4일 통인옥션갤러리

한지배면을 통한 작품 20여점 선보여
  • 지물(紙物), 80×120㎝ 한지(korea paper) 아크릴, 2018
[데일리한국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한지를 통한 우주의 숨과 열림의 확장을 통해 생명성의 승화를 응축해 내고 있는 한지화가 송광익 화백이 신작 20여점을 선보이며 10월10일부터 11월4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통인빌딩 5층, 통인옥션갤러리에서 ‘지물(紙物)’개인전을 갖는다.

  • 한지, 100×60㎝
화면은 쾌활하고도 웅숭깊은 시간의 흐름을 빚어낸다. 송광익 화백이 “몇 해 전, 해인사팔만대장경을 보고 영감을 얻었다”는 패턴을 연결한 작업은 자기유사성의 반복으로 순환성을 드러내는 ‘자연의 기하’ 프랙탈(fractal)을 떠 올리게 한다.

  • 한지 아크릴, 100×60㎝(each), 2018
한지 배면(背面)을 통해 우러나오는 미감은 굉장히 맑고 깨끗한 대자연의 순수 그 자체의 감흥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듯하다. 송광익(SONG KWANG IK)작가의 손길이 일일이 세심하게 녹아든 지난한 노동흔적이다. 오방색 느낌과 공기와 시간의 역사를 관통해 온 군청(群靑)과 선연한 핏빛 아우라 앞에 서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8년 09월 제274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8년 09월 제2745호
    • 2018년 09월 제2744호
    • 2018년 09월 제2743호
    • 2018년 08월 제2742호
    • 2018년 08월 제2741호
    • 2018년 08월 제2740호
    • 2018년 08월 제2739호
    • 2018년 07월 제2738호
    • 2018년 07월 제2737호
    • 2018년 07월 제273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정선 몰운대... 호젓한 산골, 문향이 깃들다 정선 몰운대... 호젓한 산골, 문향이 깃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