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민속 기악의 꽃을 피우다”…전주산조예술제 개최

11월 3일 전주한벽문화관 한벽공연장에서 진행
  • 전주산조예술제조직위원회 주정수 위원장
“시대적 흐름에 따른 전통 예술 가치의 손실과 팽배한 무관심 속에서 산조예술제가 부활한다는 것은 매우 반가운 소식입니다.”

전주산조예술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주정수)는 오는 11월 3일 오후 5시 전주한벽문화관 한벽공연장에서 ‘2018 전주산조예술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민속 기악의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주산조예술제는 신관용류 가야금산조와 이생강류 대금 산조, 한갑득류 거문고산조로 진행된다.

심인택 우석대학교 국악과 교수가 사회를 맡는 가운데 고수(오흥민), 가야금(주정수), 대금(이항윤), 거문고(한정순), 살풀이(강혜숙)가 한데 어우러질 전망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소야 신천희 시인은 “우리민족의 언어가 살아남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자 그동안 숨죽이고 있던 산조음악을 관객들과 함께 음미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주정수 전주산조예술제 조직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민중음악인 산조음악의 존재가 날이 갈수록 점점 희미해져가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대표적인 민중음악 산조의 의미를 되새기고 전통적인 산조가락을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주정수 조직위원장 약력

- 전주교육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졸업-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이수자- 전국국악경연대회 종합대상 수상- 現 (사)소리둥지예술단 이사장, 전주대사습기능후원회 상무이사, (사)한국국악협회전북지회 이사, 전주산조예술제 조직위원장, 주정수가야금연구소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1월 제27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1월 제2762호
    • 2019년 01월 제2761호
    • 2019년 01월 제2760호
    • 2018년 12월 제2759호
    • 2018년 12월 제2758호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수구레 국밥’에 전해지는 온기 ‘수구레 국밥’에 전해지는 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