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살아서 움직이는 오늘의 이야기

‘신학철-한국현대사 6·25’초대전 4월 12일~6월 6일, 인디프레스 갤러리
“방을 버리고 지평으로 뛰어나온 내 창조의 변두리/두고 온 다음의, 아픔 가까이서 열차는 달려온다. 전부를 바치고도 다하지 못한 울림 속, 최후의 통찰로 내가 남는 때, 향상의 아무것도 아직은 없었을까/그렇게, 의문으로 출렁이는 바다 파도 멀리, 달아난 기억의 망각 쪽에서 열차는 무적의 물결을, 빛나는 갈망을 외치며 달려온다.”<이성부 詩 열차, 시인생각刊>

  • 한국현대사-6·25 망령들, 220×130.5㎝, 캔버스에 유화, 2018.
화면은 폭격으로 폐허가 된 서울을 보여준다. 살아남은 상이병(傷痍兵)은 목발을 짚고 어디론가 걸어가고 있다. 반공논리와 기득권, 5^18민주화운동광주시민을 패는 몽둥이 등등이 그 처절한 몸통에 달라붙어 빼곡하다. 그리고 죽은 아버지 옆에서 울고 있는 어린소녀가 있는 그림은 신 화백이 8살 때 고향지역인 ‘이태골’에서 일어난, 부역혐의로 포수가 총살을 당한 장면의 기억을 떠올려 그린 것이다. “6^25전쟁이 우리를 엄청 나게 많이 바꿨다. 옛날 반상(班常)계급을 허물어뜨린 것이자 현재로서는 돈 많은 사람이 양반이 된 것이다. 해방이 되면서 친일파들이 정권을 잡고 6^25가 일어나고 반공논리가 만들어진 것 등 어쩌면 그런 것들이 ‘괴물’을 만들었다고 보는 것이다. 짧은 시간에 많은 사람들이 죽고 남북이 원수가 된 상황에서 가장 비극적인 사람을 나는 상이군인이라고 생각한다.”

민중미술이 해야 하는 의무

민중미술가 신학철(1943~)은 경북김천 출신으로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했다. 학고재 갤러리, 한국근대사를 조명한 작품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구기동 서울미술관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주요단체전으로 1967년 조흥은행본점-WHAT, 69년 일본 동경 도키와 화랑-한국청년작가6인, 1970~75년 과천국립현대미술관-A.G.(아방가르드협회), 81~84년 서울미술관-문제작가, 89년 그림마당 민-광주여! 오월이여!, 94년 예술의전당-동학농민혁명100주년 새야새야 파랑새야전(展) 등에 참여했다. 1982년 제1회 미술기자상, 91년 제1회 민족미술상, 99년 제16회 금호미술상을 수상했다. 이번 ‘신학철-한국현대사 625’초대개인전은 지난 4월 12일 오픈하여 6월 6일까지 경복궁 영추문 건너편, 인디프레스 갤러리에서 전시 중이다.
  • 신학철 화백.
신학철 작가는 서울 동대문구 중랑천 옆 자택에서 작업한다. “천안시 목천읍 소재, 화실이 완성단계에 있어서 앞으로 그곳에서 대형그림을 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이번 전시는 2년 반 정도 준비했다. 실물사진을 콜라주(collage)로 1차완성해 놓고 그것을 똑같이 그리는 이른바 실물사진 오브제 작업이다. “흑백작품으로 생각을 모으다가 6^25를 그려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은 그동안 한극근현대사에서 부분적으로는 제법 다뤘지만 전체적으로 한번 그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전쟁하는 장면만 있으면 과거겠지만 6^25를 괴물로 보는 것은 현재의 모습이다. 우리를 이렇게 만들었다는 오늘의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중미술 관련, 화가 신학철에 대한 고견을 청했다. “민중미술은 주지하다시피 1980년대 진보적 미술 및 사회변혁운동이 아닌가. 현재로는 서민들을 위해 편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생활을 개혁하는 것이 민중미술이 해야 하는 의무라고 생각한다. 나는 정치와 경제흐름에 관심이 많아서 실제적으로 사회구조가 잘못된 것을 비판도 하는데 그것은 좋은 쪽으로 가고자 하는 것이다. 내 나름대로 그런 것을 화가의 본분으로 여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