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김환기 ‘우주’, 132억원에 낙찰…한국 미술사 새 기록

23일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 낙찰, 수수료 포함 가격은 약 153억4930만원
  • 김환기의 '우주'. 사진=연합뉴스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1913~1974)의 대표작 ‘우주’가 132억원에 낙찰되며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우주’(Universe 5-IV-71 #200)는 지난 23일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구매 수수료를 빼고 약 131억8750만원에 낙찰됐다. 크리스티코리아에 따르면 구매 수수료 포함 가격은 약 153억4930만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우주’는 한국 미술품 최고가 기록을 1년 6개월 만에 자체 경신했다.

한국 작가의 미술품이 경매에서 수수료를 제외한 금액으로 100억원을 넘는 가격에 낙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3일 20세기·동시대 미술 이브닝 경매 하이라이트 작품 중 하나로 선보인 '우주'는 시작가 약 60억원으로 출발해 약 10분 동안 33번의 경합을 거친 것으로 전해진다.

낙찰자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크리스티 뉴욕을 통해 경매에 참여한 외국 컬렉터인 것으로 알려진다.

1971년에 완성된 ‘우주’는 푸른색 전면점화로 김환기 작가의 말년 뉴욕 시대에 완성됐으며 김환기 작품 중 최고 걸작으로 평가 받는다.

또한 ‘우주’는 그의 작품 가운데 가장 큰 추상화이자 유일한 두폭화다. 그림은 254×127cm 두 점으로 구성돼 전체 크기는 254×254cm다.

‘우주’는 작가의 후원자이자 친구이자 주치의였던 김마태(91)씨 부부가 작가에게 직접 구입해 40년 넘게 소장해 왔으며 1971년 완성 이후 경매 출품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우주’ 이전 국내 미술품 중 최고 경매가는 김환기가 1927년 그린 붉은색 전면점화 '3-II-72 #220'로 지난해 5월 서울옥션 홍콩 경매에서 낙찰가 85억3000만원을 기록한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7월 제283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