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법고창신의 포부 담은 이상향의 선율

한국화가 강금복…‘달·꿈 묵향은 흐르고’ 초대전, 8월 24일~9월 11일, 전남도청 갤러리
  • 백모란의 꿈, 50×50㎝(왼쪽), 작업실에서 강금복 작가.
새벽을 깨우는 물안개 행렬인가. 그리움을 담은 애잔한 호흡처럼 솔숲 사이 흐르는 기운의 번짐이 삶의 무게를 애무한다. 꿈을 감싸며 고요히 퍼져가는 저 푸르른 솔잎 사이 현상미학은 무엇인가.

작가가 오랜 시간 천착해 온 ‘용송(龍松)’ 연작은 위기가 닥칠 때마다 하나로 단결해 내는 화합과 상생의 민족성 그 유전자의 마음을 일깨운다. 소나무와 까치가 그리고 인간이 공존하는 이상향의 세계가 화폭에 펼쳐진다. 선지(宣紙) 위 수묵으로 밑 본 작업을 한 후 채색한 소나무는 조화로움을 통해 삼라만상의 이치를 포용하고 붉은 색과 푸른 잎의 싱그러운 기운찬 활력은 가장 한국성의 근원이 되는 강인한 에너지의 표출로 승화된다.

프랑스 철학자 질 들뢰즈의 리좀(Rhyzome)적 접속처럼 화폭의 연리목(連理木) 가지는 서로를 배려하는 하모니의 빛남으로 생생한 성장을 드러낸다. 그 풍경이 존재자의 내면에서 평화롭게 일어나는 관조의 심상과 조우하는 찰나 희망소식의 전령사와 공존하는 이상향의 세계로 인도한다. 또한 화중(花中)의 제왕이라 했던가. 부귀화의 백모란은 풍염한 자태의 기품으로 만개해 관자(觀者)의 가슴을 넉넉하게 껴안는다. 작가는 전통방법인 선묘(線描)나 몰골법(沒骨法)으로 그린 것이 아니라 백모란의 이미지로 형태를 잡아놓고 그 위에 채색을 얹은 현대성 느낌의 창신(創新)을 구사해내고 있다.

한편 한국화가 강금복(姜錦福)은 목포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했다. 2013~2014년 연속 대한민국세종정부종합청사 국가미술품공모에 당선됐고 2016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2019년 한국문화미술협회 명가명작초대전 한국화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번 서른다섯 번째 ‘달·꿈 묵향은 흐르고’ 초대개인전은 전남 무안군 소재, ‘전남도청 갤러리’에서 8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열린다. 강금복 작가는 “나의 예술은 일상의 일기다. 작업에 매진한다는 것에 대해 나는, ‘나의 예술일기’를 쓴다고 인식하고 있다. 서두름 없이 평온한 상태에서 바라보는 사물은 거창한 계획이거나 특별한 무엇이 아니라 소담하고 묵묵하게 자기자리를 지키는 존재들과의 만남에서 일어나는 진리와 맞닿아 있다고 여기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 용송의 꿈·희망, 560×140㎝, 선지 위 수묵채색, 2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