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4대 재벌 쏠림현상 심화

4대그룹 부가가치 GDP 10% 육박
삼성·현대차·SK·LG 부가가치 140조원 넘어
1위 삼성 68조원 GDP비중 3.1% '세 재벌 합친 몫'
500대 기업 내 비중도 50.7%에서 55.2%로 높아져
그밖의 나머지 500대 기업은 부가가치 13.5% 줄어
삼성·현대차·SK·LG등 4대 그룹이 지난해 창출한 부가가치총액이 총 140조2,000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의 10%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4대 그룹이 국내 경제 성장의 10%를 담당하고 있는 셈이다. 4대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기업들의 부가가치 총액은 전년에 비해 되레 13.5%나 감소해 경제력 쏠림이 심화되고 있다.

17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보험·증권사를 제외하고 금융감독원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425개 사의 부가가치 창출액은 모두 254조1,600억 원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 계열사의 부가가치 창출액이 68조3,7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7%에 달했다.

현대차그룹의 부가가치액은 37조6,400억원으로 GDP에서 2.6%의 비중을 차지했고, LG와 SK그룹의 부가가치액은 각각 19조3,500억원과 14조8,800억원이었다..

4대 그룹이 창출한 부가가치는 총 140조2,000억원으로 GDP의 9.7%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부가가치 총액도 3.7% 증가했으며, 500대 기업 내 비중도 50.7%에서 55.2%로 높아졌다. 이들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기업들의 부가가치는 113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5% 크게 줄었다.

포스코(7조9,000억원)와 롯데(7조5,000억원)가 7조 원대의 부가가치를 창출하며 5~6위를 기록했고, 이어 KT(6조1,000억원), 현대중공업(4조6,000억원), GS(3조4,000억원), CJ(2조8,000억원)가 '톱 10'을 차지했다.

재계 10위권의 한진(2조6,000억원)과 한화(1조9,000억원)는 KT와 CJ에 자리를 내주며 11위, 13위로 내려앉았다.

이 외 신세계(2조5,000억원)를 비롯해 금호아시아나(1조8,600억 원), 두산(1조8,000억원), 대우조선해양(1조8,000억원), LS(1조4,000억원), 현대백화점(1조2,000억원), 영풍(1조1,600억원), 에쓰-오일(1조700억원), 대림(1조200억 원) 등이 1조원 이상의 부가가치를 창출했다.

반면 현대그룹은 현대상선, 현대엘리베이터, 현대로지스틱스 등 주력 계열사들이 모두 적자를 내며 유일하게 9,000억원의 마이너스 부가가치 기록했다. 동부그룹도 부가가치 창출이 200억원으로 미미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의 부가가치 창출액이 45조 원으로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의 GDP비중도 3.1%에 달했다. 현대차가 15조9,000억원으로 2위였고, 이어 삼성디스플레이(9조6,000억 원)→기아자동차(8조원)→SK하이닉스(6조8,000억원)→LG디스플레이(6조600억원)→포스코(5조5,000억원)→KT(5조3,000억원) 순으로 5조원 이상의 부가가치를 냈다.

10조원 이상의 부가가치를 창출한 곳은 삼성전자와 현대차뿐이었고, 삼성디스플레이·기아자동차 등 43곳은 1조원 이상을 기록했다.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STX·팬택·현대상선 등 34곳은 부가가치액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