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임원 확률 0.87% 불과 '바늘구멍'

남성 1.13%, 여성 0.06%… '첫 별' 진입률 0.57%
전무 0.11%, 부사장 0.05%… 사장은 1만명당 2명꼴
미래에셋 4.3% 가장 높아… 두산·대림·에쓰오일 순
10대 그룹 중엔 '한화' 유일… 삼성은 1.17% 13위
30대 그룹 상장사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임원으로 승진할 확률이 115명당 1명 정도인 0.8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 승진 확률은 더욱 희박해서 1만명당 6명꼴(0.06%)로, 남성(1.13%)의 20분의 1에 불과했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30대 그룹 184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직원 대비 임원 비율(2014년 1분기 기준)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0.92%보다 0.05%포인트 낮아진 수준이다. 전년 대비 직원은 82만3,147명에서 6.1% 증가했지만, 임원은 7,546명에서 1.1% 늘어나는데 그쳤기 때문이다.

30대 그룹 상장사 전체 직원 수는 87만3,548명이었고, 임원은 7,628명이었다. 임원은 사외이사·감사 등 비상근을 뺀 상근직을 기준으로 했으며, 대주주 일가는 제외했다.

상무·이사 등 '첫 별' 진입 비율도 0.59%에서 0.57%로 낮아졌고, 임원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해도 전무·사장 승진 확률은 매 직급마다 또다시 절반으로 줄었다.

전무는 0.11%, 부사장은 0.05%, 사장은 0.02%였다. 결국 대기업 그룹에 입사해 사장까지 승진할 확률은 1만 명당 2명인 셈이다.

30대 그룹 중 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4.31%의 미래에셋이었다. 상장사인 미래에셋증권과 와이디온라인의 직원은 1,950명, 임원이 84명으로 20여명 당 1명꼴이었다. 특히 남자의 경우 임원 비율이 7.29%로 30대 그룹 중 가장 높았고, 여성도 0.47%로 OCI에 이어 2위였다.

2위는 두산으로 직원 2만1,072명에 임원 418명으로 1.98%였고, 대림(1.94%), 에쓰-오일(1.84%), OCI(1.76%), 코오롱(1.73%), 영풍(1.64%), 한화(1.48%), 동국제강(1.45%), 효성·현대(각 1.39%) 순으로 '톱 10'을 차지했다.

임원 비율 '톱 10' 그룹 중 10대 그룹은 한화가 유일했다.

삼성그룹은 임원 수가 2,199명으로 30대 그룹 중 가장 많지만, 직원도 18만,8195명에 달해 임원비율(1.17%)이 13위에 그쳤다. 현대차그룹은 임원 수가 898명으로 삼성에 이어 2위였지만 임원비율은 0.68%로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그밖에 동부(1.21%)와 현대백화점(1%)이 1%대 임원비율을 기록했고, LS(0.95%), CJ(0.92%), 대우건설(0.91%)은 30대 그룹 평균보다는 높았지만 1%에는 미치지 못했다.

다음으로 SK(0.86%), GS(0.84%), 현대중공업(0.81%), 금호아시아나(0.77%), 한진(0.74%), 롯데(0.69%), 현대차·포스코(각 0.68%), LG(0.64%) 등의 순이었다.

KT는 직원 5만3,912명에 임원 119명으로 임원비율(0.22%)이 30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신세계(0.27%)와 대우조선해양(0.42%)도 최저 수준이었다.

30대 그룹 임원 7,628명 중 여성은 131명(1.7%)이었고, 여직원 21만1,165명 대비 비율은 0.06%였다. 이는 남성 임원비율 1.13% 대비 20배가량 낮은 수치다. 사장단 중 여성은 전무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올 들어 장기간 불황으로 대기업 그룹들의 긴축경영 분위기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연말 정기인사 후에는 임원 비율이 더욱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