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100대 기업 임원 '감원 칼바람 부나'

올해 기업들의 실적 부진으로 100대 기업의 임원 숫자가 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과 현대차, SK, LG 등 주요 대기업의 연말 임원 인사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 더욱 주목된다.

기업 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6일 내년도 100대 기업 임원 수는 올해보다 200~300명 줄어든 6,900~7,000명 수준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되면서 임원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국내 100대 기업의 임원수는 2009년 5,600명에서 2010년 6,000명, 2011년 6,600명, 2012년 6,800명으로 늘어나다가 지난해 6,800명을 그대로 유지한 뒤 올해 초엔 7,200명으로 증가했다.

경영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임원수를 줄임으로써 부진한 실적을 개선하고 성장세를 유지하려는 의도다. 한국CXO연구소는 “삼성과 현대차 같은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까지 실적이 악화됐다”며 “연말 인사에 ‘임원 감축 카드’부터 꺼내들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국CXO연구소는 “임원을 대폭 감축시켰다는 이유를 내세워 가능한한 직원을 더 많이 줄이려는 계산이 깔려있다”며 “1만명의 직원중 10%만 감원하더라도 600억∼800억원의 인건비를 아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소장은 “일부 기업들은 상당수 직원을 적기에 감원하지 않으면 생존까지 위협받는 곳들도 있다”며 “이로 인해 경영진과 노조와의 팽팽한 긴장감은 어느 해보다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내년 기업 인사의 또다른 특징은 오너 2∼4세의 경영권 승계자에게 힘을 실어주는 인사라는 점이다. 자신의 측근을 전진 배치하며 앞으로 2∼3년간 조직 다지기에 매진할 것이라는 것이다. 오 소장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을 필두로 올 연말 인사부터 이런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날 것이라며 이는 이들 그룹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도 직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