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30대그룹 사장단 1년새 32명 줄어…구조조정·사업재편 여파

포스코 사장직 44% 감축, 연말 인사 끝나면 감소폭 더 커질 듯
30대 그룹의 사장직이 347명으로 1년새 32명 줄었다. 포스코[005490]는 사장 직급자를 44%나 감축했고 현대, 동부, KT[030200]도 30% 이상 줄였다.

19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30대 그룹 251개 계열사의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 상반기말 기준으로 사장 직급자 수는 총 347명으로 작년 상반기말 379명보다 8.4% 감소했다.

글로벌 경기침체와 내수부진 여파로 대기업 그룹들이 구조조정과 사업재편을 단행하면서 대거 사장직을 축소한 것이다. 연말 임원 인사에서도 '칼바람'이 예고되고 있어 사장단 숫자는 더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이들 사장단 347명 중 대주주 일가는 69명이었고 전문경영인은 278명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해 대주주 일가는 67명에서 2명 늘고, 전문경영인은 312명에서 34명 준 것에 비춰보면 연말 인사도 전문경영인 출신 사장들에게 초점이 맞춰질 공산이 크다.

30개 그룹중 사장단 수를 줄인 곳은 삼성, 현대차[005380], 포스코, 현대, 동부, KT그룹 등 12개 그룹이었다. 이들 12개 그룹 사장단 수는 240명에서 194명으로 46명이나 줄었다. 연말 인사를 본격 실시하기도 전에 이미 30대 그룹의 3분의 1 이상이 사장단 구조조정을 단행한 셈이다.

1년 새 사장단 감소폭이 가장 큰 곳은 권오준 회장 취임 후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선 포스코로 지난해 18명에서 10명으로 44.4% 감소했다. 포스코, 대우인터내셔널[047050], 포스코엠텍, 포스코플랜텍, 포스코엔지니어링, 포스코티엠씨 등 6개 계열사에서 각각 1명 이상씩 총 8명의 사장을 줄였기 때문이다.

현대그룹도 8명에서 5명으로 37.5% 줄였다. 극심한 경영난에 빠진 현대상선[011200]과 경영정상화 자구안에 따라 매각한 현대로지스틱스의 대표이사 직위가 부회장 및 사장에서 부사장으로 낮아지며 사장단 몸집이 줄었다.

이어 동부그룹의 사장단도 27명에서 18명으로 33.3% 축소됐다. 매각대상 계열사인 동부제철[016380], 동부하이텍[000990], 동부메탈, 동부로봇[090710]과 자산 매각에 나선 동부CNI[012030] 등 5개 계열사에서 사장단이 대폭 줄었기 때문이다.

KT가 19명에서 13명, 현대백화점[069960]이 11명에서 9명으로 각각 31.6%와 18.2% 줄며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 롯데가 17명에서 14명으로, 대림이 9명에서 7명으로, 효성[004800]이 13명에서 11명으로, GS[078930]가 20명에서 18명으로, 영풍[000670]이 11명에서 10명으로 사장단 몸집을 줄였다.

삼성과 현대자동차그룹도 예외는 아니었다. 삼성이 55명에서 51명, 현대차가 31명에서 28명으로 각각 7.3%와 9.7% 감소했다.

반면 신세계[004170]는 사장단을 6명에서 10명으로 67% 늘렸고 CJ[001040](5명→6명), 두산[000150](22명→26명), 미래에셋(6명→7명), 한화[000880](10명→11명), LS[006260](13명→14명), OCI[010060](16명→17명), LG[003550](27명→28명) 그룹의 사장단은 각각 1명씩 늘었다.

현대중공업[009540], 한진[002320], 대우조선해양[042660], 금호아시아나, 대우건설[047040], 동국제강[001230], 코오롱[002020]은 변화가 없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