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30대 그룹 설비투자 실태 분석

불황 장기화에 허리띠 졸라맸다
30대 그룹 설비투자 10% 감소… 연구개발(R&D) 투자는 5.9% 증가
삼성전자 총 25조9,000억원 투자… 5~30위 그룹 투자 총액보다 많아
불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국내 30대 그룹이 설비투자를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까지 30대 그룹의 연구개발 투자는 5.9% 늘었지만, 절대 비중을 차지하는 설비투자는 10%나 줄었다.

투자는 삼성ㆍ현대차ㆍSKㆍLG 등 4대 그룹이 주도했다. 30대 그룹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74%로 전년 동기대비 3%포인트 높아졌다. 4대 그룹 이외의 그룹은 3분기 누적 투자가 15% 줄어 상·하위 그룹 간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설비 투자 줄고 R&D 투자 늘고

CEO스코어가 최근 30대 그룹 254개(금융사를 제외한 분기보고서 제출 기업)사의 연결기준 3분기 누적 설비투자 및 연구개발(R&D) 투자를 조사한 결과 총 91조8,500억원으로 전년 동기 97조5,000억원에 비해 5.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투자액의 71.2%를 차지하는 설비투자가 65조3,7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72조5,300억원 대비 7조2,000억원(-9.9%) 감소했다.

반면 R&D 투자액은 26조4,800억원으로 전년 25조원보다 1조4,800억원이 늘었다. 불황 장기화로 대기업 그룹들이 설비투자를 줄이면서도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R&D 투자에는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이다.

분기보고서 제출 계열사가 없는 부영을 제외한 29개 그룹 중 설비투자를 늘린 곳은 10곳에 그쳤지만, R&D 투자는 절반이 넘는 18곳이 늘렸다.

삼성그룹 투자액 규모 최고

30대 그룹 중 투자액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그룹으로 올 들어 3분기까지 33조3,700억원을 투자했다. R&D 투자는 13조3,500억원에서 13조9,800억원으로 4.8% 늘었지만, 설비투자가 23조3,000억원에서 19조4,000억원으로 17%나 크게 줄어 전체적으로 전년 대비 3조3,000억원(-9%) 감소했다.

올해 들어 삼성그룹의 설비투자가 급감한 것은 삼성디스플레이의 생산라인 증설 및 성능 개선에 사용된 투자액이 5조8,500억원에서 3조3,000억원으로 2조5,000억원이나 줄어든 탓이다.

2위에서 4위는 SK, LG, 현대자동차그룹 등 4대 그룹이 나란히 차지했다. 먼저 SK는 올해 들어 투자액이 10조6,700억원에서 12조9,200억원으로 2조2,500억원(21.1%) 증가했다. 설비투자와 R&D 모두 21.5%와 18.2%나 늘었다.

특히 SK하이닉스가 신제품 생산 장비를 교체하고 경기도 이천에 신규 공장을 건설하며 1조7,600억원 가량 투자를 늘렸다. SK텔레콤과 SK인천석유화학, SK가스 등도 3,000억원에서 5,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늘렸다.

LG는 전년보다 0.6% 소폭 늘어난 12조1,600억원을 투자하며 3위에 올랐고, 현대차는 9조1,400억원으로 4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설비투자가 7조900억원에서 6조3,500억원으로 10.5% 줄었지만, R&D 투자는 2조5,600억원에서 2조7,900억원으로 9.1% 늘렸다.

이들 4대 그룹의 투자액은 67조5,9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 감소했다. 극심한 경기 부진 속에서 상위 그룹조차 투자에 몸을 사린 셈이다.

4대 외 그룹 대폭 투자 감소

하지만 4대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그룹의 투자 감소폭은 이보다 훨씬 컸다. 4대 그룹을 제외한 30대 그룹의 1~3분기 투자액은 24조2,6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7%나 줄었다. 그 결과 4대 그룹이 30대 그룹 전체 투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8%에서 73.6%로 2.8%포인트 높아졌다.

4대 그룹 외에는 포스코가 3조7,200억원을 투자해 5위를 차지했고, 롯데(3조원), KT(2조8,800억원), 현대중공업(2조원), CJ(1조6,400억원), GS(1조5,600억원)가 '톱10'을 기록했다.

개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25조8,900억원을 투자해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투자 액수는 삼성그룹 전체의 77.6%, 30대 그룹 전체의 28.2%에 달하는 규모다. 또한 4대그룹 이외 그룹의 전체 투자액(24조2,600억원)보다도 1조6,000억원 이상 많은 액수다.

SK하이닉스(4조9,700억원)와 LG전자(4조3,400억원)가 4조원을 넘었고, 현대차(3조9,000억원), LG디스플레이(3조6,600억원), 삼성디스플레이(3조3,200억원), 포스코(3조3,000억원)가 3조원 이상의 투자를 집행했다.

이어 KT(2조7,100억원), SK텔레콤(2조4,300억원), 기아차(1조7,300억원) 순이었고, 투자 상위 10개 기업 중 8곳이 4대 그룹 계열사였다.

30대 그룹 중 전년 대비 투자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SK(2조2,500억원)였고, KT가 4,400억원으로 2위였다. 이외에 현대중공업(3,800억원), OCI(2,600억원), GS(1,600억원), 롯데(1,400억원), 신세계(1,100억원) 등이 1,000억원 이상 투자를 늘렸다.

본 기사는 <주간한국>(www.hankooki.com) 제3555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