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30대 그룹 황태자, 초고속 승진 백태

28세에 입사해 3.5년 만에 임원
남자 28.5세 입사해 32세 임원…여자는 25.6세 입사, 29.7세 '별'
입사 하자마자 바로 임원이 달고 경영에 참여한 후계자들 총 9명


총수가 있는 30대 그룹 대주주 일가 3~4세들의 입사 후 임원 승진 기간이 3.5년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28세에 입사해 31.5세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대졸 신입사원의 대리 승진 기간보다 1년이나 빨랐다. 또 일반 직원이 20년 이상 걸려 1%도 못되는 0.87%의 확률로 어렵게 별을 다는 것과 대조적으로, 이들은 불과 3년여 만에 거의 100% 확률로 임원에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3명 중 1명은 임원으로 입사

최근 CEO스코어가 대주주 일가가 있는 30대 그룹 총수 직계 3~4세의 임원 승진 기간을 조사한 결과 평균 28세에 입사해 3.5년만인 31.5세에 임원에 오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30대 그룹 총수 직계 중 승계기업에 입사한 3·4세는 44명이었고, 이중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을 제외한 32명(남자 27명, 여자 5명)이 현재 임원으로 경영에 참여 중이다.

남자는 평균 28.5세에 입사해 32세에 임원으로 승진했고, 여자는 25.6세에 입사해 서른도 되기 전인 29.7세에 별을 달았다. 임원 승진까지 걸리는 기간은 남자가 평균 3.5년이었고, 여자는 4년이었다.

입사 하자마자 바로 임원이 되어 경영에 참여한 3·4세도 9명이나 됐다. 재계 3·4세의 3명 중 1명은 바로 임원으로 입사한 셈이다.

정유경 부사장 최연소 임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자녀인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부사장은 각각 27세와 24세에 신세계와 조선호텔의 이사대우와 상무보로 경영에 참여했다. 정유경 부사장의 경우는 오너가 있는 30대 그룹 경영참여 3~4세 중 최연소로 별을 달았다.

김영대 대성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정한 사장과 3남 김신한 사장도 30세와 31세에 계열사인 대성산업과 대성산업가스에 이사로 선임됐다.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의 장남 조원국 전무(임원승진 32세)를 비롯해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 3남 이해창 대림코퍼레이션 부사장(36세), 이수영 OCI 회장 장남 이우현 사장(37세) 등도 임원으로 바로 입사한 경우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의 장남 박서원 씨도 본인이 창업한 광고회사를 경영하다 35세에 오리콤 부사장으로 취임하며 입사했다. 허세홍 GS칼텍스 부사장도 GS 협력사에서 3년여 경력을 쌓은 뒤 바로 임원으로 입사했다.

정몽근 현대백화점 명예회장의 장남과 차남인 정지선 회장과 정교선 부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장남과 삼남인 조현준 사장과 조현상 부사장도 입사 후 1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녀인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은 2002년7월 부장으로 입사해 2.5년 만인 2005년1월에 임원 승진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녀 정지이 현대유엔아이 전무도 임원 승진 기간이 2.2년에 불과했고, 이우정 넥솔론 대표는 2년 밖에 걸리지 않았다.

조양호 한진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은 3.4년으로 3~4세 평균보다 빠르게 임원이 됐다. 조양호 회장의 장녀인 조현아 부사장은 1999년 사원으로 입사해 6.5년 뒤인 2005년 말 상무보로 승진했다. 이후 4년 뒤 전무가 됐고, 2013년 부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조양호 회장의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도 2007년 입사 후 3.9년 만에 임원에 올랐다.

박정원 회장 임원까지 10년

반대로 박용곤 두산 명예회장 장남인 박정원 회장은 입사 후 임원까지의 기간이 10년으로 가장 길었고,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장남 허윤홍 GS건설 상무(9.9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9.4년)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9년), 박지원 두산중공업 부회장(9년)이 긴축에 속했다.

이어 구본무 LG 회장의 장자인 구광모 상무가 8.3년이었고, 정몽구 현대차 회장의 장남 정의선 부회장(5.8년),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남 정기선 상무(5.8년),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5.7년), 김승연 한화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상무(5년) 순으로 오래 걸렸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의 장남 박세창 금호타이어 부사장(4.5년)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장남인 박준경 상무(4.1년)는 4년이 갓 넘었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의 장·차남인 조현식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사장(3.6년)과 조현범 사장(3.8년)은 3~4세 평균보다는 길었지만 대졸 사원이 통상 대리 직급을 다는데 걸리는 4년여 기간보다는 빨리 임원이 됐다.

본 기사는 <주간한국>(www.hankook.com) 제2560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4월 제282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