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차 기술력의 결정체 제네시스 'EQ900'

"벤츠 S·BMW 7과 당당히 경쟁"
  • 제네시스가 지난 9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 각계인사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EQ90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가졌다.
글로벌 브랜드 제네시스의 초대형 럭셔리 세단 'EQ900(이큐 나인 헌드레드)'가 공식 출시됐다.

제네시스는 지난 9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 각계인사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EQ90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가졌다.

지난달 제네시스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 출시된 'EQ900'는 제네시스가 2020년까지 구축할 총 6종 라인업(▲중형 럭셔리 세단 ▲대형 럭셔리 세단 ▲초대형 럭셔리 세단 ▲중형 럭셔리 SUV ▲대형 럭셔리 SUV ▲고급 스포츠형 쿠페) 중 최상위 클래스에 속하는 '초대형 럭셔리 세단'이다.

정몽구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EQ900'는 세계 시장을 목표로 야심차게 개발한 최첨단 프리미엄 세단"이라며 "그 동안 축적해온 모든 기술력을 총동원해 최고의 성능과 품질 관리로 탄생시킨 'EQ900'는 세계 최고급 명차들과 당당히 경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Q900'는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초대형 럭셔리 세단 개발'을 목표로 지난 2012년부터 프로젝트명 'HI'로 개발에 착수, 4년 여 동안 설계부터 양산까지 1,200여 명의 전담 연구원이 투입돼 완성한 야심작이다.

차명은 기존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이 축적해온 위상과 헤리티지를 존중한다는 의미의 'EQ',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상위 라인업과 완성·절정을 의미하는 숫자 '9', 그리고 최고급 세단의 차별적 위엄을 고려해 'EQ900(이큐 나인 헌드레드)'로 정해졌다.

'EQ900'는 전장 5,205mm, 전폭 1,915mm, 전고 1,495mm의 차체크기를 갖췄으며 특히 휠베이스(축간거리)는 기존 모델보다 115mm 늘어난 3,160mm로 동급 최대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실내 천연 가죽시트에 적용된 최고급 소재는 이탈리아 명품 가죽 가공 브랜드 '파수비오(PASUBIO)'사와 협업해 개발했으며, 정교한 스티치는 세계 유수의 프리미엄 시트 브랜드 오스트리아 '복스마크(BOXMARK)'사와 공동 개발했다.

특히 의학적 검증을 거친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은 'EQ900'의 최고 강점으로 뽑힌다. 개발진과 서울대 의대가 산학합동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은 운전자가 키, 앉은키, 몸무게 등 신체 체형 정보를 입력하면 현재의 운전자세를 분석해 자동으로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위치를 최적의 운전자세에 맞춰 변경시켜 편안하고 건강한 착좌자세를 제공하는 첨단 시스템이다.

'EQ900'의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최신형 항공기의 1등석을 분석하고 세계적인 명품 소파(안락의자)의 특장점을 더해 개발됐다(프레스티지 트림 선택 적용).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미끄러짐 없이 부드럽고 안정되게 몸을 감싸는 최상의 안락감을 제공하며, 특히 어깨부 경사조절, 헤드레스트 전후조절 등 총 18개 방향(리무진 기준. 세단은 14개 방향)의 시트 전동조절 기능으로 신체의 전 부위를 지지할 수 있도록 해 고객이 장시간 앉아 있어도 피로하지 않도록 돕는다.

특히 항공기 1등석 시트처럼 버튼 하나만 누르면 릴랙스, 독서, 영상 등 다양한 착좌 모드로 변형이 가능하다(단, 독서모드와 영상모드는 리무진에만 적용).

'EQ900'는 고강도 엔진 내구시험을 통과한 ▲람다 3.8 V6 GDi ▲람다 3.3 V6 터보 GDi ▲타우 5.0 V8 GDi 등 총 3개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EQ900'에 탑재된 람다 3.3 터보 GDi는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kg·m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정부 공동고시 연비기준 복합연비는 8.5km/ℓ다(2륜 18인치 타이어 기준 / 기존 연비측정 기준시 8.9km/ℓ).

람다 3.8 GDi는 최고출력 315마력, 최대토크 40.5kg·m, 복합연비 8.7km/ℓ(2WD, 18인치 타이어 기준 / 기존 연비측정 기준시 9.1km/ℓ)의 엔진 성능을 갖췄으며, 국내 시판되는 8기통 엔진 중 최대 배기량(5,038cc)을 갖춘 타우 5.0 GDi는 최고출력 425마력, 최대토크 53.0kg·m, 복합연비 7.3km/ℓ(4륜 19인치 타이어 기준 / 기존 연비측정 기준시 7.8km/ℓ)다.

'EQ900'는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시스템' 등 최첨단 주행지원 기술이 대거 포함된 '제네시스 스마트 센스(GENESIS SMART SENSE)'를 도입했다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은 차간거리제어기능(ASCC; Advanced Smart Cruise Control)과 차선유지기능(LKAS; Lane Keeping Assist System), 내비게이션 정보가 복합적으로 융합된 기술로 ▲차간 거리 및 차선유지 ▲전방 차량 정차시 자동 정지 및 재출발 ▲제한속도 구간별 속도조절 등의 기능을 통해 안전한 주행을 지원하는 최첨단 시스템이다.

이와 함께 차로 변경 중 후측방 시야 사각지대의 차량으로부터 추돌 위험상황이 감지되면 변경하려는 방향의 반대편 바퀴만 제동, 기존 차선을 벗어나지 않도록 제어해 사고를 방지하는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 시스템(SBSD; Smart Blind Spot Detection)'이 국산차 최초로 적용됐다.

'EQ900'는 3.8 GDi 모델과 3.3 터보 GDi 모델의 경우 각각 ▲럭셔리 ▲프리미엄 럭셔리 ▲프레스티지 등 3개 트림, 5.0 GDi 모델은 ▲프레스티지 1개 트림으로 운영된다(리무진은 내년 1분기 중 출시 예정).

또 외장 컬러 8종, 내장 컬러 5종, 리얼 우드 5종을 통해 고객의 취향에 따라 총 72개의 서로 다른 컬러 조합이 가능하다.

'EQ900'의 판매가격은 3.8 GDi 모델이 7300만원~1억 700만원이며, 3.3 터보 GDi 모델은 7700만원~1억 1100만원, 5.0 GDi 모델은 1억 1700만원이다(개소세 5% 적용 기준, 2016년 1월 1일 출고분부터 적용).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내년 중 미국(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 중동 등 글로벌 주요 지역 및 국가에 'EQ900(해외명 G90)'를 잇달아 선보이며 글로벌 고급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