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30대 그룹 사내 유보금

경영악화·미래위기에 기업 '빨간불'
삼성·현대차·SK 3개 그룹 증가액 전체 87%
건설·조선·철강·운송 기업 비상금 급감해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 사내유보금 '적신호'
국내 30대 그룹의 사내유보금은 총 742조 941억 원으로 파악됐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 사이트인 CEO스코어는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30대 그룹의 사내유보금을 조사한 결과 이런 시사점을 도출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30대 그룹의 사내유보금은 1년 새 44조 원 가량 늘어났다. 그러나 이 가운데 건설ㆍ조선ㆍ철강ㆍ항공 관련 9개 그룹은 감소세를 보여 세계 경기 침체와 불황으로 실적 부진에 시달리는 이들 업계의 민낯을 그대로 노출했다.

삼성 비상금 245조 '최다'

사내유보금은 대차대조표 상 이익잉여금과 자본잉여금을 합한 금액을 뜻한다. 이익잉여금은 기업이 벌어들인 이익에서 배당 등을 하고 남은 금액이고, 자본잉여금은 액면가 초과 주식 발행 등 자본 거래에서 생긴 차액이다.

작년 동기 대비 올해 사내유보금이 증가한 곳은 20개 그룹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 중 삼성ㆍ현대자동차ㆍSK그룹의 증가액은 총 37조 8912억 원으로 전체 사내유보금 증가액의 86.7%를 차지해 이목을 끌었다.

삼성그룹의 사내유보금은 245조 71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7조 6851억 원(7.8%) 늘었다. 자본잉여금은 51조 1852억 원으로 18.2%(7조 8830억 원), 이익잉여금은 193조 8864억 원으로 5.3%(9조 8020억 원) 각각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내유보금 급증에는 제일모직과 합병한 삼성물산의 영향이 컸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난 9월 출범한 통합 삼성물산의 자본잉여금은 9조 9880억 원(19331.5%), 이익잉여금은 3조 1755억 원(126.8%) 늘어나 총 13조 1634억 원(514.9%) 증가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사내유보금이 119조 771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10조 1934억 원(9.4%) 증가했다. 사내보유금 중 자본잉여금은 15조 4967억 원으로 1년 새 1조 2677억 원(8.9%), 이익잉여금은 103조 5804억 원으로 8조 9257억 원(9.4%) 늘었다.

경기 침체 속에서도 현대자동차그룹의 18개 계열사 중 현대차, 기아차, 현대제철 등 14곳의 이익이 늘어 사내보유금은 증가세를 보였다. 전 계열사의 1~3분기 영업이익은 9조 1512억 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조 1234억 원(14.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SK그룹의 사내유보금은 78조 7887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0조 127억 원 증가했다. 주력 계열사인 SK텔레콤과 관련해 지난 9월 3일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SK텔레콤의 사내유보금이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에 비해 6배가 많다며 기본료 폐지를 제안한 바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이익잉여금이 많다고 해서 이윤이 과도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측은 "사내유보금은 당기순이익뿐만 아니라 배당금에도 영향을 받는다"며 "버라이즌의 사내유보금이 적은 것은 258%에 달하는 높은 배당성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화그룹(4조6087억 원, 39.5%), LG(2조98억 원, 4.6%), 롯데(2조60억 원, 4.6%), 신세계(1조118억 원, 12.2%), 동부(6100억 원, 16.9%), 미래에셋(4767억 원, 16.8%), 영풍(3966억 원, 5.8%), CJ(3380억 원, 3.0%), KT(3082억 원, 2.8%), 효성(2564억 원, 8.6%), OCI(2166억 원, 5.4%), S-Oil(1801억 원, 3.7%), 현대백화점(1406억 원, 2.2%), LS(1267억 원, 2.1%), 대우건설(1196억 원, 14.2%), KCC(1118억 원, 2.4%), 한진(415억 원, 1.6%) 순으로 사내유보금을 늘린 것으로 집계됐다.

장기 침체에 조선사 '긴장'

10대 그룹에 드는 포스코ㆍGSㆍ현대중공업그룹을 비롯해 대우조선해양, 동국제강, 두산, 금호아시아나, 대림, 현대 등 실적이 악화된 9개 그룹의 사내유보금은 감소했다. 중국 경기 둔화와 미국의 금리 인상 등으로 글로벌 수요 침체에 빠진 상황에서 건설ㆍ조선ㆍ철강ㆍ운송 기업들의 실적이 나빠진 결과라는 게 금융투자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대우조선해양그룹의 사내유보금은 작년 동기 대비 4조 4105억 원(114.3%) 줄어 가장 큰 감소치를 기록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매년 달력을 만드는 데 1억여 원을 지출했지만 이번에는 달력을 제작하지 않고 관련 경비를 아낄 만큼 대우조선해양이 초긴축 경영에 나섰다고 조선 업계 관계자는 귀띔했다.

지난해 3조 원대의 손실을 입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사내유보금은 19조 6429억 원으로 1년 새 1조 97억 원(4.9%)이나 급감했다. 자본잉여금은 1조 5744억 원으로 1012억 원(6.9%) 늘었지만 이익잉여금은 18조 685억 원으로 1조 1109억 원(5.8%)이나 줄었기 때문이다.

계열사 6곳 중 조선 부문인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의 사내유보금이 크게 감소했다. 주력 계열사인 현대중공업의 사내유보금은 13조 3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조 3836억 원(9.4%) 감소했으며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각각 681억 원, 11억 원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동국제강그룹 8520억 원(37.4%), 두산 2854억 원(3.2%), GS 1590억 원(0.7%), 금호아시아나 1457억 원(8.4%), 포스코 1146억 원(0.2%), 대림 1098억 원(2.0%), 현대 396억 원(1.8%) 등의 순으로 감소액이 큰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극심한 업황 침체에도 불구하고 사내보유금이 작년 동기 대비 0.2% 감소하는 데 그쳤다. 지난 9월 말 기준 계열사 13곳의 사내유보금은 49조 7414억 원으로 1년 새 1146억 원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 업계에서 시작된 불황이 철강 부문으로 옮겨 붙은 상황에서 포스코플랜텍, 포스코엠텍, 포스코에너지, 포스코ICT, 포스코엔지니어링 등 6곳은 결손을 냈다. 그러나 지난 9월 포스코그룹이 사우디 국부펀드(PIF) 투자를 유치해 급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게 금융투자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현대그룹 또한 현대상선 등 3개 계열사는 결손 상태였지만 현대증권과 현대엘리베이터의 사내유보금이 크게 증가해 마이너스를 극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5개 계열사의 자본잉여금은 2조 8525억 원으로 1508억 원(5%) 감소했으나 이익잉여금은 마이너스 9114억 원으로 결손 규모를 1913억 원으로 작아지게 했다.

계열사 5곳 중 현대아산, 현대저축은행, 현대상선의 사내유보금은 각각 마이너스 685억 원, 마이너스 1552억 원, 마이너스 3440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현대증권과 현대엘리베이터의 사내유보금이 각각 2조 573억 원, 6427억 원으로 전체 사내유보금을 플러스로 전환하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