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현대건설 3분기 실적, 영업이익 2751억원… 전년동기 比 4.1%↑

국내 주택시장 호황-해외 수익성 개선 효과
현대건설이 지난 27일 공시한 올해 3분기 실적(연결기준) 잠정집계 결과에 따르면 매출 4조4641억원, 영업이익 2751억원, 당기순이익 1356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4.1% 증가했고,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2%, 16.8% 감소했다.

또 3분기 누적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감소한 13조 4386억원, 영업이익은 4.4% 증가한 7507억원, 당기순이익은 6.8% 감소한 3903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건설의 이번 호(好)실적은 국내 주택시장의 호황을 통해 안정적으로 확보한 대형 건설현장 그리고 해외 부문의 지속적인 수익성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해외 부문 원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1.0%p 개선됐다. 발주처로 부터 공사비를 돌려받지 못한 미청구공사도 지속적으로 낮아지며 수익성 개선에 영향을 끼쳤다. 3분기 미청구공사 금액은 3조 6089억원으로 지난해 말 4조 2658억원에 비해 6568억원이 줄었다.

이에 재무구조 역시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갔다. 별도 기준 영업현금흐름은 전년 동기 대비해 2739억원 개선된 3592억원을 기록했다. 유동비율은 지속적인 원가절감 및 재무구조 개선으로 전년 말보다 7.7%p 증가한 174.8%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같은 시기보다 11.4%p 오른 148.3%를 기록했다.

매출과 당기순이익의 감소는 저유가 여파 그리고 원화 강세 및 과징금 영향 등이 있었지만, 장기적으로 타격을 주지 못했고 4분기에 사우디·에콰도르 등 해외에서 대형 공사 수주를 기대하고 있어 매출 및 당기순이익의 재상승을 이끌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타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해외 부문에서의 지속적 수익성 개선과 미청구공사의 대폭 감소 등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며 "양적 성장보다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춘 결과"라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도 북동부 인도 북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