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보이스피싱 적극 대응한 IBK저축은행 직원 감사패 받아

고객 예금 수표로 지급해 피해 최소화

IBK저축은행(대표이사 김성미)은 부산 하단지점 박명희 주임이 보이스피싱 움직임에 적극 대응해 고객의 피해를 줄였다고 8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오후 12시 20분경에 지점을 찾은 83세의 여성 고객이 자신의 정기예금 2800만원을 중도해지하고 전액을 현금으로 달라고 요구했다. 이 고객이 이야기한 인출 이유는 아파트 분양권 구매였다.

이를 수상하게 생각한 IBK저축은행 하단지점 직원들은 경찰청 112에 신고를 해서 경찰이 오기 전까지 고객에게 보이스피싱 관련에 대해 안내하고 설득했다.

그렇지만 고객이 강력히 거부해 어쩔 수 없이 현금인출요청을 거절하고, 수표로 지급이 가능하다고 안내했다. 하단지점 직원은 업무를 진행하면서도 고객에게 끊임없이 사용처에 대한 질문과 보이스피싱 사례에 대해 강조하고 설명했다. 경찰관이 출동했음에도 고객은 보이스피싱이 아니라고 하곤 지점을 나갔다.

오후 2시 50분경 타 은행이 고객의 수표를 현금화하기 위한 수표조회 요청을 해왔다. IBK저축은행 직원은 타 은행직원에게 지점에서 일어난 일과 경찰 출동 상황까지 설명하는 등 보이스피싱에 주의하도록 안내했다.

오후 6시경 수표로 예금액을 인출한 고객이 “은행직원들 아직 퇴근 안 했다”는 내용의 통화를 하면서 하단지점을 다시 방문했다. 고객의 통화내용을 들은 IBK저축은행 직원은 보이스피싱임을 확신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관과 IBK저축은행 직원들이 고객을 다시 설득한 결과 타 은행에서 바꾼 현금(달러) 1200만원 가량을 자택의 김치냉장고에 두고, 집 열쇠도 보이스피싱 일당들이 시키는 곳에 놓고 왔다는 말을 들었다.

경찰은 고객의 집으로 가서 냉장고 안의 현금(달러)1200만원을 찾았지만 이미 보이스피싱 일당들이 가지고 달아난 뒤였다. 다행히 1600만원(수표)은 고객이 보관 중이었다.

IBK저축은행은 직원들에게 보이스피싱 예방과 피해사례들을 전파하고 교육 중이다. 그 결과 고객의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달 31일 보이스피싱에 대해 적극 대응한 IBK저축은행 하단지점 박명희 주임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사진설명 : IBK저축은행 하단지점 박명희 주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