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항공 분야 ‘관트리피케이션’ 발생… 비항공수익 추구 과해

한국공항공사·인천국제공항공사 임대료 포함 비항공수익 60%초과

한국공항공사·인천국제공항공사, 전체 수익의 절반이 임대료 수익

양대 공항공사, 같은 구조의 고가 임대료 정책으로 더 높은 임대료 수취

김현아 의원 “주먹구구식 임대료 산정이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는 악순환 끊어야” 주장
  •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의 임대료 수익이 전체 수익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임대료를 포함한 비항공수익은 양대 공사 모두 60%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토교통부 산하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의 임대료 수익이 전체 수익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임대료를 포함한 비항공수익은 양대 공사 모두 60%를 초과해 40% 내외인 외국 주요 공항에 비해 비항공수익 추구가 과하다는 문제가 지적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현아 의원이 2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의 올해 (7월말 기준) 임대수익은 2693억원으로 전체 수익 5030억원의 53.5%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인천공항공사의 임대수익은 6306억원으로, 전체 1조 3366억원의 47.1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공항공사의 지난해 항공수익 비중은 총 수익 8560억원의 33.06%(2830억원)로 비항공수익 66.93%(5730억원)의 절반 이하에 머물렀다. 인천공항공사의 지난해 비항공수익은 전체 2조 1860억원 중 1조 4175억원으로 64.8%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해외 주요 공항의 수익구조는 우리나라 양대 공항공사의 수익구조와 정반대의 상황으로 나타났다. 영국 히드로 공항의 경우 항공수익이 59.8%, 비항공수익은 40.2%로 드러났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은 항공수익이 57.2%, 비항공수익이 42.8%이며 독일 프라포트 공항은 항공수익이 61.2%, 비항공수익 38.8%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수익구조는 양대 공사의 고가 임대료 정책에서 비롯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공항공사는 ‘변동임대료’ 제도,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비교징수’ 방식으로 명칭은 다르지만 두 공항공사가 같은 구조의 임대료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공항공사는 입찰시 ‘고정임대료’를 제안받는 한편, 업종별 영업요율을 책정하는 구조다. 매출액 수취시에는 사업자별 매출액에 영업요율을 곱한 ‘변동임대료’를 산정해 고정임대료보다 높게 나온다면 그 값을, 고정임대료보다 낮다면 고정임대료를 수취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공항공사의 비교징수도 고정된 임대료(최소보장액)가 있지만, 매출액에 업종별 요율을 곱한 값이 고정임대료보다 높게 나온다면 그 값을 임대료로 받는 방식이다.

결국 임대사업자들은 매출 감소에도 ‘고정임대료’나 ‘최소보장액’만큼은 지불해야 하고, 매출이 증가하면 양대 공항공사는 높은 임대료를 받는 계약조건이 유지되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몇 년간 항공수요 증대에 따른 매출 증가의 영향으로 양대 공항공사에 입점한 업체들의 임대료는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들이 재계약할 때 기존 임대료가 참고자료로 활용되며 임대료 상승폭은 더욱 커졌지만 사업자들도 매출액 증가가 있었던 만큼 고율의 임대료를 크게 문제삼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메르스 사태나 사드(THAAD) 배치 여파로 관광객이 급감하는 등 대외 악재로 면세점 등 임대사업자들이 사업권을 조기 반납하거나 임대료 인하를 요구하는 등 공사와 갈등을 빚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아 의원은 “임대료가 꾸준히 높아지며 기존 업체들이 과도한 임대료를 내지 못해 퇴출되는 ‘젠트리피케이션’이 공공영역에서 발생되는 ‘관트리피케이션’이 항공 분야에서도 확인된다”며 “매출 증대와 함께 임대료는 꾸준히 올라가기만 했을 뿐 어느 정도 임대료가 ‘적정 임대료’냐 여부는 전혀 논의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주먹구구식 임대료 산정 때문에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올라가고 결국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끊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