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희비 엇갈린 조선업계 ‘빅3’


‘숙제 끝낸’ 삼성重, ‘가시밭길’ 현대重ㆍ대우조선
삼성重, 임금 등 노사 합의 도출… 현대重ㆍ대우조선 노사 갈등 심화
  •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관련해 조선업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3년치 임단협에 대한 노사 합의를 도출했으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노사 갈등은 심화되는 양상이다. 일각에서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노사의 임단협이 연내에 타결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2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노사는 이달에 2016년부터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3년 치 임단협을 최종 타결했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 측은 “노사가 조선업계의 어려운 경형 환경을 심각하게 인식해 소모적인 갈등을 중지하고 위기를 극복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반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노사 갈등은 현재진행형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해양플랜트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을 두고 진통을 겪고 있으며, 대우조선 노사는 임금 인상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사진=현대중공업)

현대重 노사, 인력 구조조정 놓고 ‘진통’…노사정 협의 성사될까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사는 현재까지 29차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사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안은 해양플랜트 가동 중단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 문제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해양플랜트 일감이 끊겨 해양사업본부 조직 축소와 희망퇴직 등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지만, 현대중공업 노조 측은 인위적 인력 구조조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 측은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해 사측과의 합의점을 도출하기 위한 방안으로 노사정 협의를 추진하고 있으나 사측은 “노사정 회의와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 관계자는 “현대중공업 노사와 울산시가 머리를 맞대 인력 구조조정 해법을 모색하는 노사정 협의체 구성을 위해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10월 초쯤에 노사정 협의체가 구성돼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노사정 회의는 논의 대상, 의제, 일정 등 사전에 조율해야 할 것이 적지 않다”며 “현재 당사자 간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개최 시기를 말하기는 이른 단계다”고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해 12월 새 집행부가 출범할 당시 그 달에 사측과의 2년 치 임단협을 타결하는 등 다소 전향적인 보이기도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 내부에서도 사측과의 원만한 합의를 요구하는 기류도 일부 감지된다.

그러나 현대중공업 노조가 사측의 인력 구조조정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현대중공업 노사가 연내에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거센 상황이다.

  •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사진=대우조성해양)

대우조선 노사, 11월 임단협 재개…“독립적 의사 결정 구조 전제돼야”


대우조선 노사의 상황도 현대중공업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대우조선 노사는 현재까지 33차 단체협상을 진행했으나 임금 인상 등과 관련해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는 기본급 4.11% 인상을 요구하고 있으나 대우조선 사측은 임금 10% 반납 및 상여금 분할 지급 등을 제안한 상황이다.

대우조선 노사의 임단협 재개 시점도 올해 11월로 점쳐진다. 대우조선 노조가 10월에 금속노조 가입과 차기 위원장 선거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대우조선 노조는 새 집행부가 꾸려지면 1~2주간의 인수인계와 내부 대의원 선거를 거쳐 새 교섭 위원을 확정한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 노사의 임단협은 이르면 11월 초에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대우조선 노조 측은 “대우조선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노사 협상에 사실상 개입하고 있는 구조가 개선되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노사 관계의 악순환이 되풀이돼 극단적인 상황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경고하고 있다. 산은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투쟁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해석된다.

대우조선 노조 관계자는 “대우조선의 내부 의사 결정은 산은과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 등 두 개의 의사 결정 기구를 거쳐야 한다”며 “대우조선 노사가 독립적으로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는 구조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우조선 노사가 독립적으로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산은에 제안할 경우, 이에 대해 산은이 전적으로 수용하거나 인정하겠다는 메시지를 준다면 단체교섭도 슬기롭게 풀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런 메시지가 없으면 오히려 노사 관계가 악화돼 극단적인 상황으로까지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 노사의 올해 임단협이 연내에 타결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 관계자는 “노사 합의점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상황만 놓고 보면, 노사 합의에는 어느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8년 12월 제275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2018년 11월 제2752호
    • 2018년 11월 제2751호
    • 2018년 10월 제2750호
    • 2018년 10월 제2749호
    • 2018년 10월 제2748호
    • 2018년 10월 제274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강릉 선교장… 예술, 바다향 머무는 고택 강릉 선교장… 예술, 바다향 머무는 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