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진옥동 신한은행장의 포부

"기축통화국·신흥국 투 트랙 전략 필요"
“돈키호테식 발상전환 디지털혁신 하겠다”
  •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지난달 26일 공식 취임했다.(사진=신한은행)
지난달 26일 진옥동 신임 신한은행장의 취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은행권의 해외 진출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 18년을 근무하고 온 진 행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렸다.

신한금융 내 대표적인 '일본통'으로 알려진 진 행장은 1961년생으로 덕수상고 졸업 이후 1981년 기업은행 입사했다. 이후 1986년 신한은행으로 이직해 인력개발실·고객지원부·종합기획부 등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방송통신대에서 경영학 학사(1993), 중앙대에서 경영학 석사(1996) 학위를 받았다. 1997년부터 신한은행 일본 오사카지점장, SBJ은행 법인장 등을 역임하며 일본 관련 업무를 이어오다가, 2017년 신한금융 부사장에 선임된 후 지난달 주주총회를 거쳐 신한은행장에 취임했다.

진 행장은 26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신한금융이 디지털 기업으로 변모하기 위해 인재 채용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조직이 변신해야 하고, 그 전에 디지털 인재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한은행은 과거 상경계 출신 인재를 뽑아 그중 일부를 전환 배치해 IT 인력으로 키웠다. 하지만 앞으로는 채용 단계에서부터 IT에 기본 소양이 있는 인재를 채용해야 한다는 게 진 행장의 뜻이다.

이어 진 행장은 "IT 인력을 뽑아 이들을 영업점에 배치해 고객과 만나게 하고, 수요를 파악하게 해야 한다"며 "이런 돈키호테적 발상의 전환이 되지 않으면 디지털 혁신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진 행장은 "IT 개발부는 아예 사무실을 없애야 한다"고도 말했다. 한 사무실에 모여 일하지 말고 현업 부서에 나가 일선 부서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직접 체험하고, IT 개발에 반영하라는 취지다. 이에 대해 진 행장은 "개발자가 현업에 나가 있는 것이 '애자일(agile·민첩함) 개발론"이라며 "디지털 인력들은 유목민이 되려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진 행장은 국제적 전략으로 국제외환시장에서 금융거래의 중심이 되는 기축통화 국가와 경제 발전 속도에 따라 금융 수요가 늘어나는 신흥국에 대한 전략을 따로 가지고 가는 '투 트랙(Two Track)' 전략이 필요하다고 했다.

진 행장은 "기축통화 국가에서는 해당 지역의 기축통화를 조달할 수 있는 채널을 확보하는 것이 과제"라며 우리 통화가 기축통화가 아니기에 생기는 통화의 불안정성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진 행장은 "한국은 10대 경제 대국임에도 통화의 안정성은 이에 미치지 못한다"며 "은행이 아무리 잘해도 환율이 급등하면 국내에서 벌어들인 이익이 외국으로 나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수·합병(M&A)도 필요하다고 봤다. 진 행장은 그 예로 1998년 IMF 외환 위기 이후 신한은행이 미국의 자산을 팔아 얻은 이익으로, 흑자를 낸 전례를 언급하며 미국이나 일본 등 기축통화 지역에서 자산을 갖추는 전략적 포트폴리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신흥국에서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진 행장은 "몇 개국에 몇 개 점포가 있다고 말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가능성이 있는 곳에 집중적으로 투자해서 그 지역에서 격차를 벌려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신한베트남은행을 예로 들어 "베트남에 더 과감하게 투자해 현지 은행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정도의 규모를 갖춰야 한다"고 했다.

진 행장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 부문과 관련해 기업금융 부문에 소호(SOHO, 개인사업자) 부문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자산관리(WM) 부문을 새롭게 재정의해 무게 중심을 둘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2월 은행장으로 내정된 후 3개월의 인수인계 기간 위성호 당시 은행장으로부터 기관 영업과 디지털 부문을 챙겨달라는 조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에게서는 "리테일, 기업여신 가운데 기업 부문에 특히 신경 써달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전했다.

진 행장은 고객 중심의 가치를 잊지 않고, 업계를 선도하겠다는 뜻을 확실히 밝혔다. 그는 "1000 억 원, 2000억 원 이익을 더 낸다고 해서 '리딩뱅크(Leading Bank)'가 아니다"라며 "고객 중심의 가치를 창조하는 게 진정한 리딩뱅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객을 이익 창출 수단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자산을 증식시키는 과정에서 이익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진 행장은 "은행의 전략과 추진 사업은 물론 상품과 서비스 전반을 고객의 관점에서 다시 돌아보고, 신한을 찾는 모든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업(業)의 본질에 대한 혁신, 세계화와 디지털에 대한 투자와 과감한 시도를 통해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포부를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