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재미 언론인 피터 현 별세

재미교포 언론인이자 작가로 전 세계에 한국을 알려 온 피터 현(한국명 현웅)이 2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92세. 1927년 함남 함흥 출신의 고인은 1948년 혼자 미국 유학을 떠난 뒤 미국과 유럽을 종횡무진 누비면서 언론인이자 출판편집인, 작가로서 이름을 알렸다. 프랑스의 유명 주간지에 실린 글을 계기로 사르트르, 시몬 드 보부아르, 카뮈, 질 들뢰즈, 윌리엄 포크너 등 당대 세계 최고의 지성인들과 친교를 맺었다. ‘타임스’ ‘뉴욕타임스’ 등에 한국 관계 기사를 투고했고, 1974년에는 북한에 직접 들어가 당시 북한 사회의 현실을 취재, ‘북한기행’을 출간했다. 또 1981년에는 중국을 방문, 안중근 의사가 순국한 뤼순(旅順) 감옥을 취재해 처음으로 한국에 알렸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