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일반 의약품 잇단 가격 인상

올해 초부터 시작된 유명 일반의약품 공급 가격인상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보령컨슈머헬스케어의 '겔포스엠' 등 일반 약품이 이달부터 약국 공급가를 인상하기로 했다. 겔포스는 15%, 펜잘큐는 10% 인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들과 친숙한 장수 의약품이 공급가 인상 ‘러쉬’를 이루는 모습이다. 올해 1~2월 동화약품이 상처치료제 ‘후시딘’과 동국제약의 ‘마데카솔’ 가격 인상이 신호탄이었다. 당시 이들 제품은 각각 11~15%, 10%씩 공급가를 올렸다.

이어 지난 4월에는 광동제약이 '쌍화탕'과 '우황청심원'의 공급가를 올랐다. 쌍화탕은 4년 만에 15% 인상, 우황청심원은 우황이나 사향 등 원료가격에 따라 12~20% 인상했다. 5월에는 명인제약이 ‘이가탄F’의 공급가격 17.4% 인상안을 발표했다.

이 같은 흐름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당장 내달쯤 한국얀센의 '타이레놀'이 서방정을 제외한 500mg, 콜드에스, 우먼스, 현탁액, 츄어블을 10~20% 대의 가격 인상을 단행할 계획이다.

제약업계는 원자재값 상승에 따라 일반약 공급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일선 약국 및 소비자들의 반발을 우려하는 시각도 나온다. 실제로 명인제약의 이가탄F 가격 인상 당시 일부 지역약사회가 해당 제품 불매운동에 나선 사례도 있다. 약사회 모 관계자는 “공급가 인상은 소비자 가격으로 인상될 수밖에 없다”며 “그에 따른 부담은 일선 약국이 떠안게 될 것”이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