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요코타 효성중공업 대표, “글로벌 교류 늘려 수익성 높이겠다”

요코타 타케시 효성중공업 대표가 국내외 기관투자가 대상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서 ‘수익성 중시 경영체제 구축’을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는 요코타 대표의 3월 취임 후 첫 공식 무대 데뷔다.

효성중공업은 지난 4일 서울 마포 본사에서 신한금융투자·베어링스 등 14개 국내외 주요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한 CEO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해 6월 회사 분할 이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강조해온 ‘투명경영 강화를 위한 시장의 소리 경청’ 차원에서 마련된 행사다. 요코타 대표는 “글로벌 최고 전력회사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 취임 이후 기술 부문, 사업운영 부문, 조직문화 등 조직 전반에 걸쳐 개선이 필요한 부분과 과제를 파악해왔다”며 “영업전략 차별화, 창의적 기술개발을 통해 글로벌 전력 시장을 리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요코타 대표는 이를 위해 인도·중동시장의 고객과 적극 교류한다는 계획이다. 또 단순 제품 판매활동 위주의 영업에 그치지 않고 고객의 요구에 맞춘 기술제안 영업인 ‘솔루션 엔지니어링’ 역량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요코타 대표는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차단기 부문은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인도 생산거점을 통한 글로벌 공급망관리(SCM)를 활용해 원가 경쟁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라며 “오는 2021년 국내 출시 목표로 친환경(Non-Greenhouse Gas) 초고압 차단기, 변압기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그는 “에너지저장장치(ESS) 및 무효전력보상장치(STATCOM)의 글로벌 시장 공략도 확대할 계획”이라며 “ESS 글로벌 시장은 2022년까지 큰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개발·설계·생산·설치로 이어지는 토털솔루션을 제안하는 방식의 영업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튀니지 중남부 튀니지 중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