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비즈니스IN]SK이노, LG화학에 맞소송 제기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소송을 제기한 LG화학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를 제기했다. LG화학이 제기한 영업비밀 유출 미국 소송에 대응해 결국 SK이노베이션이 국내 법원에 맞소송을 제기하면서 두 회사의 배터리 기술과 관련한 법적 다툼이 국내로 번지고 있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0일 LG화학에서 제기한 배터리 소송에 대응해 국내 법원에 맞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말 미국 ITC 및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배터리 관련 소송을 제기한 LG화학을 상대로 ‘소송 제기로 인한 유·무형의 손해, 앞으로 발생할 사업차질 등의 피해가 막대하다’고 판단에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소송 제기에 대해 ▲소송 당할 이유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고객, 구성원, 사업가치, 산업생태계 및 국익 등 5가지 보호가 시급하다고 판단했고 ▲이 사건 발생 직후부터 계속 경고한 ‘근거 없는 발목잡기 계속될 경우 법적 조치 등 강경한 대응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 2011년에 LiBS(리튬이온분리막) 사업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가 1·2심에서 패소 후에야 합의종결 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법적 조치는 그간 일관되게 밝혀 온 고객, 구성원, 사업가치, 산업생태계 및 국익 등 5가지 보호를 위한 강경대응 방침이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에 불과하다며, 법적 조치를 포함한 추가 조치가 계속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소장을 통해 SK의 전기차 배터리 연구는 1992년 울산 연구소(現 기술혁신연구원의 전신)에서 시작됐고 이후 2010년 대한민국 최초의 완전 전기차인 현대차동차 블루온에 공급, 2011년 국내 최초 양산 전기차인 기아 레이에 공급 등 전기차 배터리 산업을 주도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튀니지 중남부 튀니지 중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