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이해진 네이버 GIO, “글로벌 경쟁도 힘든데....”

  •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오른쪽)와 김도현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이사장(국민대 교수)이 18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대담하고 있다. [한국사회학회·한국경영학회 제공]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국내의 대기업 지정 및 규제와 관련해 “5조원, 10조원 규모 회사가 크다고 규제하는 게 나라에 도움이 되는가” 라고 말했다. 이 GIO는 세계적으로 경쟁하기 위한 고민을 하기에도 벅찬데, 정부가 사회적 책임까지 묻는 건 기업에 너무 큰 짐이라고 토로했다.

이 GIO는 18일 ‘디지털 G2 시대, 우리의 선택과 미래 경쟁력’이라는 주제로 열린 심포지엄(한국사회학회·한국경영학회 주최)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가 국회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제외하고 공식 석상에 나선 것은 2016년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이후 3년 만이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 자산 규모가 5조원을 넘으면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공시대상기업집단(준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이 GIO는 신산업 규제와 기존 산업의 사회적 책임을 ‘농업’과 ‘트랙터’에 비유했다. 모든 나라가 트랙터를 생산하는 경쟁을 펼치는데, 트랙터 만드는 회사가 직업을 잃은 농부들까지 책임지라는 것은 지나치다는 얘기다. 그는 “(사회적 책임은) 정치가 해결해야 할 문제이고 기업은 연구개발과 트렌드를 따라가며 몰입하는 게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GIO는 이어 “기업이 크거나 작다는 것은 글로벌 스케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하루 만에 이 GIO의 전날 발언에 대해 반박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글을 올려 “‘트랙터 회사에 농민의 일자리까지 책임지라는 것은 과도하다’는 말씀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 산업정책,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사회안전망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라며 “그러나 정부 혼자서 잘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라며 네이버와 같은 혁신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