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비즈니스IN]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깜짝 매입

대한항공과 함께 글로벌 항공 동맹체 ‘스카이팀’ 창립 멤버인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매입했다.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매입하면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확보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일(현지 시간) 델타항공은 자사 홈페이지 ‘뉴스 허브’ 코너에 “대한항공 대주주인 한진칼 지분 4.3%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국제 당국의 승인을 얻은 후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드워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투자로 JV 가치를 기반으로 한 대한항공과의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칼은 한진그룹의 지배구조의 가장 위에 있는 지주회사로 대한항공, 진에어 등 계열사 경영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한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금융기관에 대출을 받아, 다시 한진칼 주식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지분율을 약 16%까지 사들이며 조 회장에 대한 견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 가운데 델타의 한진칼 지분 매입 소식은 조 회장 측에는 호재다. 델타가 자신의 지분을 조 회장의 ‘우호지분’이라고 명확히 밝히지 않더라도 대한항공과 깊은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 경영을 맡은 조 회장을 흔드는 방향의 의결권 행사는 하지 않을 것이 명백하기 때문이다.

한편, 현재 한진칼 지분은 조양호 전 회장과 조원태 회장 등 특수관계인 지분이 28.93%로 가장 많고, KCGI가 15.98%로 뒤를 쫓고 있다. 앞으로 델타가 예고대로 한진칼 지분율을 10%까지 늘리면 조 회장 측에는 더 유리한 환경이 조성된다. 조 회장 측 우호지분이 40%에 육박해져 사실상 경영권 논란이 일기 어려운 구조가 되기 때문이다.

델타항공은 조양호 회장 시절부터 대한항공과 탄탄한 협력관계를 맺어왔다. 대한항공이 주도해 2000년 창설한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멤버로 참여했고, 작년 5월에는 항공사 간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 단계인 JV를 출범시키며 ‘공동운명체’가 됐다. 바스티안 CEO는 지난 1일 서울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기자간담회에서도 대한항공과 조원태 회장을 직접 언급하며 신뢰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8월 제279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뉴칼레도니아 누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