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 신한은행, PB평가 때 고객수익률 30% 반영

'고객 퍼스트' 내세운 진옥동 행장의 강력한 의지
신한은행이 프라이빗뱅커(PB)의 성과 평가 방식을 개편한다. 기존에는 상품 판매 수수료 수입이나 자산 규모 등 은행 단기 수익 기준으로 PB 성과를 평가해왔는데, 이제는 고객수익률 중심으로 개편한다. 지난 3월 취임 이후부터 고객 퍼스트를 최우선 경영 전략으로 내세운 진옥동 신한은행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이달부터 VIP고객 자산관리 전담 복합 점포는 PWM센터 중 최대 규모인 신한PWM프리빌리지와 강남센터의 핵심성과지표(KPI)에서 고객 수익률, 자산분산도 등 고객가치 관련 평가 비중을 기존 10%에서 30%로 높인다. 대신 상품 판매 등을 독려하기 위한 수수료 평가 비중은 기존보다 낮추기로 했다. 연말까지 시범 운영 후 효과가 인정되면 나머지 25개 PWM센터에도 새로운 KPI를 적용할 방침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단순히 상품을 더 팔거나 관리 자산을 늘리기보다 고객에게 더 많은 이익을 돌려주는 직원과 영업점이 더 좋은 평가를 받게 되는 것”이라며 “이를 전면 적용할 경우 PB의 KPI에서 고객 관련 항목이 차지하는 비중은 24%에서 60%로 커지는 반면 은행 손익 관련 비중은 40%에서 20%로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KPI는 은행원들에게 성과급과 승진을 결정하는 인사평가 기준으로 은행의 경영 전략과 맞닿아 있다. 비 은행부문 강화에 나선 금융지주사들은 계열사 간 시너지를 강조하면서 은행 영업점 KPI에 계열사 상품 판매 및 연계 영업 항목을 포함하기도 한다. 특히 이번 KPI 개편에는 진 행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에는 펀드·방카슈랑스 등 본점에서 정해준 추천 상품 리스트를 판매했을 때 KPI로 인정받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지만 이제는 고객의 안전한 자산관리를 도우면서 수익도 높인 직원과 영업점의 성과를 인정해주겠다는 것이다.

지난 3월 취임한 진 행장은 신한은행이 리딩 뱅크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가치는 고객이라고 강조해왔다. 더불어 그는 고객과의 접점인 직원이 행복해야 고객에게 더 깊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언급해왔다. 진 행장은 단기성과 중심이 아니라 고객 중심의 영업 전환, 직원이 행복해질 수 있는 조직으로 새로운 방식과 시도를 통한 도전을 강조하는 새로운 신한 문화 정립을 해가고 있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